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어린이가 건너요"…서울 종로구 모든 초교 앞에 '옐로카펫'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4.13 10:46
  • 댓글 0
서울 종로구는 올해 구내 모든 초등학교 횡단보도 앞에 '옐로카펫'을설치한다고 밝혔다.
엘로카펫은 횡단보도 대기 공간 벽면과 바닥을 노란색으로 칠해 운전자 눈에 잘 띄게 만든 시설이다. 우리나라 아동 사망 사고 가운데 교통사고 비율이 44%, 이 중 횡단보도 관련 사고가 81%나 차지한 데 따른 것이다.
옐로카펫은 국제아동인권센터가 어린이 보행안전을 위해 고안한 것으로 아이들이 주변과 구분되는 공간에 들어가고 싶어하는 심리를 활용했다.
▲ 하비에르 국제학교 앞에 설치한 옐로카펫 ⓒ 연합뉴스
종로구는 지난해 하비에르 국제학교, 창신초, 상명초 등 3개 초교 앞에, 지난달 재동초교 앞에 이를 설치했다.
올해 10개 초교 앞에 설치하면 관내 모든 초교 앞에 설치된다.
해당 학교는 독립문초, 명신초, 서울사대초, 세검정초, 운현초, 청운초, 혜화초, 효제초, 교동초, 매동초 등이다.
구 관계자는 "옐로카펫 뿐 아니라 교통안전지도사가 어린이들을 모아 하굣길에 동행하면서 교통사고·범죄로부터 보호하는 어린이 교통안전지도사업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