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美항모 칼빈슨호, 금주말 한국 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해상 기동·北미사일 탐지·요격훈련 등 실시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4.25 09:52
  • 댓글 0
▲ ⓒ 美칼빈슨, 일본과 공동훈련 끝내고 한반도 부근으로 북상
해상 기동·北미사일 탐지·요격훈련 등 실시
▲ ⓒ 미 항모 칼빈슨호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가 금주 말 우리 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5일 "한반도로 이동 중인 칼빈슨호가 곧 동해로 진입할 것"이라며 "이번 주 말 우리 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칼빈슨호와 이지스 구축함 2척과 미사일 순양함 1척으로 구성된 항모전단은 우리 해군과 기동훈련을 비롯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미사일 탐지·추적·요격훈련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칼빈슨호는 필리핀 인근 태평양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인 '아시가라'와 '사미다레'와 전술 및 통신 훈련을 마치고 한반도로 이동 중이다. 26~27일께 동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식통은 "북한이 군 창건일(25일)을 계기로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대형 도발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를 억제하는 고강도 연합훈련을 할 것"이라며 "특히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훈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칼빈슨호에는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C-2A 그레이하운드 수송기, MH-60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70여대의 항공기가 탑재됐다.
미 해군 3함대의 지휘를 받는 칼빈슨호는 탑재된 항모비행단과 알레이버크급 유도미사일 구축함인 웨인 E. 메이어함(DDG 108), 마이클 머피함(DDG 112), 타이콘데로가급 유도미사일 순양함인 레이크 챔플레인함(CG 57)과 함께 이동 중이다.
구축함(배수량 9천200t급) 2척과 순양함(배수량 9천600t급) 1척은 MK-41 수직발사 시스템을 갖추고 시스패로 함대공미사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SM-2 유도미사일 등을 장착하고 있다.
한편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미시간호(SSGN 727·배수량 1만8천여t)도 항모전단 일원으로 이날 오전 중 부산항에 도착한다.
이 잠수함에는 사거리 2천여㎞가 넘는 토마호크 미사일 150여발이 실려 있다. 원거리에서 북한의 주요 전략시설을 정밀타격할 수 있으며, 잠수함 단독으로 타격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위력을 갖췄다.
미시간호는 우리 해군과 연합작전 일정은 없으며, 단독 훈련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美 해군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함 부산항 입항···팀워크 향상 위한 방어 위주의 훈련”
美 해군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함 부산항 입항···팀워크 향상 위한 방어 위주의 훈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