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국정원 홈페이지에 ‘적폐청산 접수창구’운영?… “감사원도 아니고”한반도는 국정원이 ‘적폐청산’이라는 정치적 선동 문구에 장단을 맞출 정도로 한가한 상황이 아니다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7.07.28 17:40
  • 댓글 0
ⓒ 국가정보원 홈페이지

국가정보원이 홈페이지에 ‘적폐 청산 공개 접수창구’를 개설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해구 국정원 개혁발전위원장(62·성공회대 교수)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개혁발전위가 국정원에 (적폐 청산을 위한)접수창구 개설을 주문했는데 국정원 특성상 보안 문제 때문에 약간 늦어지고 있다”며 “온라인 접수를 할지, 전화번호를 공개한 뒤 신청자를 만나 오프라인으로 할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도 국가기관인데 국민이 할 얘기가 있어도 통로가 차단되고 있는 것은 문제”라며 “창구가 없다 보니 자꾸 저에게 요청이 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적폐청산’을 부르짖어왔다. 그러나 정치적 반대자를 무조건 ‘적폐’로 낙인 찍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무엇이 적폐이고 청산해야 할 대상조차 불분명한 ‘정치적 구호’에 왜 국정원이 들러리를 서야 하는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누리꾼들은 “적폐가 있으면 청산하는 건 맞는데, 국정원이 이런 거 하는 데였나”, “이게 국정원이 할 일인가? 감사원 홈페이지도 아니고… 국정원 국내파트를 없애니까 직원들이 할 일이 없어서 감사원 도우미까지 해야 하나?”, “음주운전, 위장전입, 온갖 비리 저지른 문재인 정부 장관들부터 신고해야 하나” 라며 정 위원장의 행태를 꼬집었다.

북한은 핵미사일 도발뿐만 아니라 간첩 침투, 사이버테러 등 온갖 대남적화 공작을 벌이고 있다.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 강화는커녕 대공수사권을 폐지하며 국정원의 기능을 마비시키고 있다. 한반도는 국정원이 ‘적폐청산’이라는 정치적 선동 문구에 장단을 맞출 정도로 한가한 상황이 아니다.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원한다면 ‘개혁’을 빙자한 정권의 길들이기부터 중단하는 것이 순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인천광역시, 경기도 고양시 전시회서, 北 ‘만수대 창작사’ 작가 작품 전시돼
인천광역시, 경기도 고양시 전시회서, 北 ‘만수대 창작사’ 작가 작품 전시돼
日, 중국 대비 국방력 강화···센카쿠열도 인근 ‘미사일 부대’ 추가 배치
日, 중국 대비 국방력 강화···센카쿠열도 인근 ‘미사일 부대’ 추가 배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