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8월의 전쟁영웅'에 에티오피아 육군 이등병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7.31 11:47
  • 댓글 0
구르무 담보바(왼쪽·보훈처 제공] ⓒ 연합뉴스

국가보훈처는 에티오피아의 6·25 참전용사 구르무 담보바 육군 이등병을 '8월 이달의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담보바 이병은 6·25전쟁 중 '강뉴' 부대원으로 두 차례 참전했다. 1951년 31세에 하일레 셀라시 황제의 명을 받아 참전하게 된 담보바는 생사를 넘나드는 전장에서 생전 처음 경험하는 눈보라와 혹한에 맞서 싸웠다.

텐트와 동굴생활을 하며 적과 격전을 펼쳐 강원도 화천, 철원 일대 700고지, 낙타고지, 요크고지 전투에서 혁혁한 전과를 올렸다. 전투 중 허벅지와 엉덩이 관통상을 입어 고국으로 돌아갔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참전했다. 전쟁에 대한 참혹한 기억이 지워지지 않았지만, 고통받는 한국인을 외면할 수가 없었다.

당시 에티오피아에는 담보바 만큼 최첨단 무반동총을 잘 다루는 군인이 얼마 없었기 때문에 성치 않은 몸을 이끌고 두 번째 파병을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였다.

1974년 쿠데타로 에티오피아가 공산화되면서 담보바와 같은 영웅들을 포함한 참전용사들 모두가 어려운 생활을 이어가야 했다.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지구 반대편의 한국인들을 도와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했던 기억만은 자랑스럽게 남았다고 한다.

현재 에티오피아에는 6·25전쟁에 참전했던 노병 270여 명이 생존해 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블링컨 美 국무장관 “미국 제재에 따라, 러시아는 이란·북한 등 악질적인 공급자 의존하게 돼”
블링컨 美 국무장관 “미국 제재에 따라, 러시아는 이란·북한 등 악질적인 공급자 의존하게 돼”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