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국방부 "국민 4명 중 3명은 해외파병 찬성"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8.09 03:07
  • 댓글 0
청해부대 24진 가족 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국민 4명 중 3명꼴로 국군의 해외파병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국방부 자체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방부는 8일 "우리 군을 해외에 파병하는 것에 대해 국민의 75.4%가 찬성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국방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 지난달 12∼18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상대로 한 전화설문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은 해외파병 전반, 소말리아 해역 청해부대 파병, 아랍에미리트 아크 부대 파병, 해외파병 법률 제정 필요성, 해외파병의 장·단점 등 5개 분야에 걸쳐 17개 문항으로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청해부대 파병에 대해서는 76.3%가, 아랍에미리트 아크 부대 파병에 대해서는 71.3%가 찬성했다.구성됐다.

응답자 가운데 남성은 87.7%가 찬성했지만, 여성은 62.9%가 찬성해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해외파병 법률 제정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다국적군 평화활동의 경우 85.4%, 국방교류협력활동의 경우 85.2%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파병된 해당 국가의 재외동포 보호 및 우리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된다'(88.2%), '유사시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는데 용이하다'(87.1%),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이나 역할이 커진다'(86.6%) 등의 순으로 해외파병의 장점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 해외파병의 단점으로는 '파병한 지역의 위협 증가로 파병부대 장병이 희생당할 가능성'(75.4%)을 가장 우려했으며 '파병으로 인한 예산부담'(48.0%)을 그다음으로 꼽았다.

이번 설문조사의 신뢰 수준은 95%이고, 최대 표집오차는 ±3.1%포인트다.

국방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파병정책의 실효성을 강화하고, 해외파병부대 파견연장과 파병 법률안 제정 추진 과정에서도 국민의 여론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러시아, 신형 스텔스 전투기 공개···인도, 베트남, 아프리카 판매 희망
러시아, 신형 스텔스 전투기 공개···인도, 베트남, 아프리카 판매 희망
코로나19 봉쇄 해제한 영국, 마스크 벗고 ‘자유의 날(Freedom day)’ 선포
코로나19 봉쇄 해제한 영국, 마스크 벗고 ‘자유의 날(Freedom day)’ 선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