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조상묘 벌초하다 '악'…예취기 안전사고·말벌 쏘임 주의진드기 매개 SFTS·쓰쓰가무시병 예방도 신경 써야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8.30 13:31
  • 댓글 0

추석을 한 달여 앞둔 가운데 벌초 작업 도중 성묘객들이 예취기에 다치거나 말벌에 쏘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28명의 성묘객이 벌초하다가 예취기 날에 베이는 사고를 당했다. 같은 기간 벌에 쏘이는 사고로 성묘객 등 58명이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도 소방안전본부는 마을과 떨어진 야산에서 이런 사고가 발생하기 때문에 119구급대를 이용하지 않고 일행 차량으로 병원에 가 집계되지 않은 부상자도 상당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추석 앞두고 조상묘 벌초 ⓒ 연합뉴스

지난해 9월 4일에는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에서 40대 성묘객이 예취기 날에 왼쪽 허벅지가 베이는 사고가 나 병원에 옮겨졌다.

도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예취기를 사용할 때는 날이 돌에 부딪히지 않도록 주의하고 발목이 긴 장화와 장갑, 보호안경 등 안전 장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작업 중에는 반경 15m 이내 사람이 없어야 하며 작업을 중단하거나 이동할 때는 엔진을 정지시켜야 한다.

2015년 9월 12일에는 제주시 조천읍 야초지에서 벌초하던 40대가 말벌에 쏘인 뒤 심정지를 일으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벌집이나 뱀 등이 있는지 사전에 확인하고 만약 발견했다면 건드리지 말고 피하는 게 상책이다.

강한 냄새를 유발하는 향수, 화장품, 헤어스프레이는 벌을 자극할 수 있어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추석 벌초객 북적 ⓒ 연합뉴스

벌초철에는 진드기를 매개로 한 가을철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도 요구된다.

추석 전후로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과 쓰쓰가무시병 등이 대표적인 가을철 감염병이다.

가을철 감염병은 제때 치료하면 완치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벌초할 때는 긴 팔, 긴 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누울 때는 반드시 돗자리 등을 깔아야 한다. 벌초 후에는 밖에서 입었던 옷을 털고 나서 반드시 세탁하고 목욕도 깨끗이 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 두통·발열·오한·구토·근육통 등 증상과 검은 딱지가 발견되면, 즉시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가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야생진드기 주의 포스터 ⓒ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