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국방부 "사드 발사대 4기 임시배치 완료…작전운용능력 구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9.07 11:41
  • 댓글 0

문상균 대변인 "중국 등에 사전통보…메탈 패드 등 보완공사 예정"
"일반 환경평가 후 최종배치 여부 결정…범정부 차원 지원책 시행"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추가배치가 시작된 7일 오전 관련 장비를 실은 미군 차량이 사드 기지(옛 성주골프장)로 이동하기 위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7.9.7 ⓒ 연합뉴스

국방부는 7일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잔여 발사대 4기의 반입을 완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정부는 각종 탄도미사일 발사와 고위력의 핵실험 등 더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주한미군 사드체계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늘 임시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전날 사드 발사대 4기와 사드 기지 보강 공사 자재 등의 반입 계획을 공개했고 주한미군은 이날 새벽 오산기지에 있던 발사대 4기 등을 육로를 통해 성주 기지로 옮겼다.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들이 저지에 나섰지만, 경찰 통제 속에 사드 발사대 4기 등은 큰 무리 없이 성주 기지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성주 기지의 사드 체계는 1개 포대 장비를 완비해 정상 가동할 수 있게 됐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발사대) 4기가 임시배치됨에 따라 1개 포대 규모의 작전운용 능력을 구비하게 됐다"며 "미측 내부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작전운용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답했다.

주한미군은 사드 기지에서 발사대 등 장비 아래 까는 패드를 강화하는 등 보강 공사를 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전기 공급을 위한 시설 공사도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이 7일 오전 경북 성주군 사드 기지에 추가로 반입한 사드 발사대를 설치해 점검하고 있다. 2017.9.7 ⓒ 연합뉴스

문 대변인은 "(발사대) 6기에 대해서는 임시 '메탈 패드'를 설치한 상태로 일부 보완 공사를 실시해 운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콘크리트 공사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작업은 최종 배치가 결정된 이후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방부는 "정부는 잔여 발사대 4기 임시배치에도 불구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미측에 공여하기로 한 전체 부지에 대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하고 엄정하게 시행한 후 그 결과를 반영하여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환경부는 지난 4일 국방부가 주한미군에 1차로 공여한 사드 부지의 사업 면적 약 8만㎡에서 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조건부 동의' 결정을 내렸다. 국방부는 주한미군에 2차로 부지를 공여하고 이를 포함한 약 70만㎡의 전체 부지에 대해 공청회 등을 포함하는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할 계획이다.

문상균 대변인은 '사드 발사대 4기 반입 계획 공지를 앞두고 중국 등에 외교 경로로 전달했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 사전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국방부는 "사드 체계의 임시배치로 영향을 받게 된 지역 주민들의 불편과 우려를 감안하여 범정부 차원에서 해당 지역에 대한 적절한 지원 대책을 강구하여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국방부는 행정안전부에 '주한미군 공여 구역 주변 지역 등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 개정을 이미 의뢰했으며 지역 주민들의 요청사항을 수렴하여 범정부 차원에서 지역 발전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및 추진해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추가배치가 시작된 7일 오전 관련 장비를 실은 미군 차량이 사드 기지(옛 성주골프장)로 이동하기 위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7.9.7 ⓒ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