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신문 "우리 핵무력, 美범죄역사 끝장낼 정의의 보검" 주장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06 10:31
  • 댓글 0

김정은-특사단 면담 다음날 "핵 더욱 억세게 틀어쥘 의지 가다듬어"

북한 '화성-15형' ICBM ⓒ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우리의 핵 무력은 피로 얼룩진 미국의 극악한 핵 범죄 역사를 끝장내고 불구대천의 핵 악마를 행성에서 영영 쓸어버리기 위한 정의의 보검"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미제의 반인륜적인 핵 범죄 역사를 끝장내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현실은 우리 국가가 미국의 가증되는 핵 위협에 대처하여 병진 노선의 기치를 높이 들고 핵 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 국방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해온 것이 얼마나 정정당당하였는가를 웅변으로 실증해 주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논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과 면담 및 만찬을 한 다음날 나온 것이다.

신문은 1954년 비키니섬 수소폭탄 실험을 비롯해 미국이 과거 진행했던 핵실험들과 1968년 미 해군 정찰선 푸에블로호 사건, 1969년 미군 정찰기 EC-121기 사건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조선반도(한반도)에 모처럼 마련된 긴장 완화와 평화 분위기를 의도적으로 파괴하기 위해 미국은 핵 항공모함 '칼빈슨'호, 핵 전략폭격기 'B-2', 'B-52'를 비롯한 핵 전략자산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에 대대적으로 투입하면서 정세를 또다시 일촉즉발의 핵전쟁 국면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의 핵 위협 공갈 책동이 날로 횡포해질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정의의 핵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할 의지를 백배, 천 배로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강력한 中 구축함, 서해에서 해상훈련 실시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강력한 中 구축함, 서해에서 해상훈련 실시
러시아서, 맥도널드 문 닫는다···스타벅스, 코카콜라, 펩시, GE도 영업중단
러시아서, 맥도널드 문 닫는다···스타벅스, 코카콜라, 펩시, GE도 영업중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