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할아버지가 거동을 못하시는데…" 불길 속 뛰어든 공무원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14 11:15
  • 댓글 0
시흥 매화동 주민센터 유명진 주무관 ⓒ 연합뉴스

시흥 매화동 주민센터 직원, 90대 노인 구조

노부부가 사는 주택 화재현장을 목격한 주민센터 직원이 불길 속에 뛰어들어 90대 노인을 구조했다.

13일 낮 12시 5분께 경기도 시흥시의 A(96)씨의 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A씨의 집과 1㎞ 떨어진 매화동 주민센터에서 근무 중이던 재난관리 담당자 유명진(51·7급) 주무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하고 곧바로 차를 몰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 연합뉴스

유 주무관이 약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아직 소방대가 도착하지 않은 상태로, 부인 B(78)씨가 "집 안에 할아버지가 있어"라고 외치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그는 B씨를 안심시킨 뒤 부엌을 통해 불길이 치솟는 집 안으로 진입, 안방에 있던 A씨를 이불로 덮은 뒤 업고 밖으로 나왔다.

유 주무관의 신속한 구조활동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어 도착한 소방대는 30분 만에 화재 진압을 완료했다.

이 불로 집 200여㎡가 전소해 소방서 추산 1천7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또 집 주변 야산 1천여㎡가 불에 탔다.

소방 관계자는 "불로 인해 집은 전소했으나, 인명피해가 없었던 것이 천만다행"이라며 "유 주무관이 없었으면 정말 큰일 날 뻔했다"고 설명했다.

유 주무관은 "불이 난 곳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께 반찬을 만들어 주 3일씩 배달해드리는 '반찬 봉사' 대상 가정"이라며 "전날에도 반찬을 가져다 드린 곳이어서 할아버지가 거동이 불편하신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다른 가족들에게 안전하게 인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당국은 B씨가 집 뒤편 마당에서 쓰레기를 태우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방역패스’ 반대, 이번엔 대구···의사 등 시민 309명 집단소송
‘방역패스’ 반대, 이번엔 대구···의사 등 시민 309명 집단소송
北노동당 35,39호실 탈북 간부들 “종전선언? 김씨 독재 정권 본질 변해야 가능”
北노동당 35,39호실 탈북 간부들 “종전선언? 김씨 독재 정권 본질 변해야 가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