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내달초 한미연합훈련 시행…軍 "내주 중 공식 발표"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16 13:55
  • 댓글 0

키리졸브연습은 내달 중순부터 2주간 실시…美전략무기 불참

한국과 미국 국방부는 그간 연기된 한미 연합훈련 시행 일정을 내주 중에 공식 발표한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6일 "한미가 평창패럴림픽 종료 후에 연합훈련 계획을 발표하기로 한 만큼 내주 중에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 일정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양국 국방 당국은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된 연합훈련의 시행 일정을 확정했으며, 오는 19∼20일께 발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내달 초부터는 독수리훈련이 시작된다. 실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는 실기동훈련인 독수리훈련은 올해는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알려졌다. 예년에는 두 달간 진행됐으나 올해는 한 달가량으로 단축될 것으로 전해졌다.

독수리훈련 기간에는 한미 해병대의 상륙작전 훈련인 쌍룡훈련도 실시된다.

쌍룡훈련에는 4만5천t급 미군 강습상륙함인 와스프함(LHD-1)이 참가한다. 강습상륙함은 수직이착륙기 MV-22 '오스프리' 등 항공기를 탑재하고 상륙작전을 지원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미국의 전략자산으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B-1B 전략폭격기와 핵추진 항공모함 등 전략무기는 이번 연합훈련에는 참가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하는 지휘소연습인 키리졸브연습은 내달 중순부터 2주간 일정으로 시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공격에 대한 반격작전뿐 아니라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정밀타격하는 시뮬레이션 연습은 예년과 동일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군의 한 관계자는 "키리졸브 연습의 규모와 시행 계획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前 국제형사재판소 판사들 “김정은, ‘반인도범죄’ 혐의로 기소 근거 충분”
前 국제형사재판소 판사들 “김정은, ‘반인도범죄’ 혐의로 기소 근거 충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