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안보리, 대북 블랙리스트 49개 추가…역대 최대"선박 27척·회사 21곳·개인 1명…'美 요청명단' 61개서 상당수 채택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3.31 07:14
  • 댓글 0
ⓒ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對北) 제재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과 선박·무역회사들을 블랙리스트(제재 명단)에 대거 추가했다고 AFP·로이터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보리의 대북 블랙리스트 지정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북핵 이슈를 놓고 외교해법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유엔 차원에서는 대북제재 수위를 높인 모양새여서 주목된다.

이번에 블랙리스트에 추가된 명단은 모두 49개로, 북한 관련 선박 27척 및 선박·무역회사 21곳, 개인 1명 등이다.

AFP통신은 "자산이 동결되고 회원국 항구에 입항이 금지되는 선박은 총 25척으로, 북한 국적 13척과 다른 나라 국적 12척"이라며 "나머지 북한 국적 2척은 자산동결 조치만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또 선박·무역회사 21곳은 자산이 동결된다.

화신 운송을 비롯한 홍콩 업체 3곳, 상하이 둥펑운송·웨이하이 월드화물운송 등 중국 업체 2곳, 싱가포르·사모아·마셜군도·파나마 업체 각 1곳씩이다. 나머지 12곳은 북한 기업이다.

개인 1명은 한국식 독음으로 '장영원(張永源)'이라는 대만 국적 기업인으로, 북한의 석탄·석유 거래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리스트 지정은 별도의 회의 없이 안보리 이사국들의 조율을 통해 이뤄진다.

이번 블랙리스트 지정은 미국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23일 역대 최대 규모의 '대북 단독제재'를 단행하면서 동시에 유엔 안보리에 선박 33척, 선박·무역회사 27곳, 대만 남성 1명 등 61개 명단을 블랙리스트에 올려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애초 미국이 요청한 명단과 비교하면, 선박 6척과 선박·무역회사 6곳이 블랙리스트에 빠진 셈이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외교관들을 인용해 "안보리 블랙리스트를 추가하려는 미국의 계획이 중국 측 입장표명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국은 지난해 12월에도 대북제재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 선박 10척에 대해 안보리 제재를 요구했지만, 중국의 반대 등으로 최종 4척만 블랙리스트에 오른 바 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