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차기 주한美사령관에 에이브럼스 육군 대장 유력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5.17 10:56
  • 댓글 0
로버트 에이브럼스 미 육군 전력사령부 사령관 ⓒ 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57·대장) 육군 전력사령부 사령관이 차기 주한미군사령관에 유력한 것으로 16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워싱턴의 안보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후임에 지명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안다"며 "가장 유력하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부임 시기는 상원 인준 등을 거쳐 오는 8월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소식통은 "현직과 후임 사령관이 8월에 개최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함께 참가해서 인수인계를 하는 것이 통상적인 관행이었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국전 당시 미 1군단과 9군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한 부친 크레이튼 에이브럼스 전 육군참모총장의 3남이다. 그의 큰형과 작은형도 각각 육군 준장과 대장으로 예편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