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北 9.9절 대대적 열병식 준비, 韓 대대적 축소 "이건 아니다!"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주도적으로 기획
  • 박철호
  • 승인 2018.08.17 00:17
  • 댓글 3
국군의날 시가행진 (자료사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올해 국군의 날 70주년을 맞아 예정됐던 시가지 군사 퍼레이드를 열지 않기로 했다.

국군의 날은 국가의 명예를 드높이고 자국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가장 최일선에서 있는 국군에게 성원을 보내고 고마움을 표시하는 날이다. 열병식은 나라의 군방력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행사다.

북핵 위기에 처한 이 때 군인들이 한 몸처럼 움직이며 첨단 무기를 공개해 힘의 실체를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기에 대대적으로 기리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과거 스스로 대한민국을 지키지 못했던 허약한 군대에서 이제는 첨단 장비로 무장한 동북아의 주요 억지력으로, 세계 속의 평화유지군으로까지 위상을 과시하고 있다.

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받지 못하는 군대는 유명무실하다. 군의 사기를 꺾고 군비를 소홀히 하는 것은 유사시 국민의 자유와 생명의 희생을 담보로 하는 부당한 처사다.

대한민국 국군은 일반적으로 5년마다 국군의 날에 퍼레이드를 해 왔다.

역대 정부가 5년마다 건군 행사를 ‘국군의 위용과 전투력을 국내외에 과시하고 국군 장병의 사기를 높이기 위한 행사로 성대하게 개최해 온 이유다.

북한군 열병식 모습 (자료사진)

반대로 북한은 정권 수립일인 이른바 9·9절에 대규모 열병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월 8일 북한군 창건일에도 대규모 행사를 했다. 지난 2월 8일 북한군 창건일에도 대규모 행사를 했다.

심지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도 11월 10일 군사력 과시를 위한 대규모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조선일보 보도에 의하면 국군의 날 행사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탁 행정관은 5년 전 트위터에 "하루만이라도 사병들 고생 좀 시키지 말고 장교들과 장군들을 완전 군장 시켜야한다"며 역대 최대 규모였던 국군의 날 행사를 비판한 바 있다.

군 행사의 기획 단계부터 청와대가 관여해 오고 있고 4·27 판문점 선언 이후 우리 군이 군사 퍼레이드를 개최하지 않는 건 남북 대화 국면에서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북한 눈치 보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박호연 2018-08-17 16:30:46

    송영무
    송ㅡ송구합니다 모지리서
    영ㅡ영 아닙니다 장관자리가
    무ㅡ무지무지 죄송합니다 문따끼리라   삭제

    • 자유수호 2018-08-17 01:10:16

      문정권은 북한김일성주체사상을
      동경해온것인지?
      노동자봉기 사회주의혁명을
      생각하는지?
      획실하게 밝혀야한다...

      국민들도 더이상은 속지말고..
      주사파가 장악한 정권을
      횃불과 태극기로 심판해야한다.

      더이상 시간이없다.
      하루하루 국군은 해체되어가고
      적화에 가까워지고 있는느낌이다..
      대한민국을 국민들이지켜야한다.   삭제

      • 신뢰 2018-08-17 00:34:53

        요즘 나오는 한국영화 거의모두가 중공 cj 투자영화들입니다. 한국산업, 원전기술 빼돌리고 영토 야욕하는 중공이 투자한 영화들 봐주면 안됩니다. 그들을 더욱 돕는꼴이 됩니다. 공작도 마찬가지로 국익이아닌 중공과 영화계만 돈버는 겁니다. 중공 투자한 영화들 보이콧 합시다. 제발.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