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폼페이오 방북취소 - 운신의 폭 좁은 文한반도 운전자론 분수령
  • 박철호
  • 승인 2018.08.29 00:13
  • 댓글 0
(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전격 취소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중대한 분수령을 맞이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미북 비핵화 협상을 중간자로서 중재하면서 연내 종전선언도 동시 추진하는 등 여러과제를 안게 됐다. 절묘한 중재 외교로 미국과 북한을 오가야 한다는 점에서 진정한 외교력은 지금부터 발휘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청와대는 앞서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의제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과와 연결시키며 가변적일 수 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은 폼페이오 장관 방북 이후 회담 일정과 안건들이 구체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의 핵 물질·시설 리스트 제출과 미국의 대북제재 완화 방안을 맞교환 한다는 전제 아래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의제를 세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는 의미였다. 
  
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해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큰 진전을 이뤄내길 바란다”고 발언했는데 이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청와대가 큰 기대를 걸고 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미국 현지사각) 트위터로 폼페이오 장관의 전격 방북 취소 사실을 공표하면서 의제들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게 됐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과를 바탕으로 남북 정상회담과 비핵화 협상을 순차적으로 풀어나가려 했던 청와대의 계획이 무산됐기 때문이다. 
  
당장 9월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 또한 난감해지게 됐다. 미-북 간의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 한국 단독으로 의제 설정이나 합의에 나서기에는 애매한 측면이 있다. 
  
이때문에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북의 소통이 중단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절묘한 외교력을 발휘해 양측을 접근시키고 대화를 나누게 한다면 한국이 모멘텀을 쥐게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