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日외무성 "동중국해서 北 불법 환적 의심 사례 적발…유엔 통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1.27 03:33
  • 댓글 0

일본 외무성은 지난 13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국적 유조선 '무봉 1호'의 불법 환적(換積·화물 옮겨 싣기) 의심 사례를 적발해 유엔에 통보했다고 26일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봉 1호는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80㎞ 해상에서 국적 불명의 선박과 호스로 유류 추정 화물을 환적한 혐의가 있다.

북한 선박의 선박 대 선박 해상 환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로 금지돼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연합)

[그래픽] 유엔 대북제재위 보고서 주요 내용 ②해상 불법 환적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공개한 전문가패널 반기보고서에서 북한이 불법적인 '선박 대 선박'(ship-to-ship) 해상 옮겨싣기(환적)로 유류(油類) 수입 제재를 사실상 무력화한 것으로 지적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바이든 “하마스 납치된 미국인의 귀환 위해, 전력을 다할 것”
바이든 “하마스 납치된 미국인의 귀환 위해, 전력을 다할 것”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