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개토대왕비 등 고구려유적, 中 최고등급 관광지 지정中문화여유부, 최고등급 신규관광지 지정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2.27 00:01
  • 댓글 0
장수왕릉[촬영 차병섭]

광개토대왕비 등 중국 지린성 지안(集安)·퉁화(通化)의 고구려 유적지가 중국에서 최고등급 관광지로 지정됐다.

26일 중국매체 지린일보에 따르면 '퉁화시 고구려 유물·유적 관광지'는 중국 문화여유부가 전날 발표한 최고등급(국가 5A급) 신규 관광지 22곳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

'퉁화시 고구려 유물·유적 관광지'에는 광개토대왕릉비 및 광개토대왕릉, 장수왕릉, 환도산성, 우산(禹山) 고분군, 지안시 박물관 등 5곳이 포함돼있으며, 총면적은 85만7천여㎡에 이른다.

이로써 지린성 내 국가 5A급 관광지는 백두산과 만주국 시기 황궁인 위만황궁박물관을 포함해 7곳으로 늘어났다.

중국은 관광지의 중요도에 따라 1A~5A 등 5등급으로 나눠 관리하며, 5A급 관광지는 300곳이 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구려 최전성기를 이끈 정복군주 광개토대왕(374~412)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태왕릉 등 지안 고구려 유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고 이를 계기로 한차례 정비가 이뤄졌다.

다만 연합뉴스가 지난 5월 지안 고구려 유적을 찾았을 때 광개토대왕릉 곳곳이 허물어지고 왕릉 위로 돌계단이 설치돼 관람객들이 함부로 오르내리는 등 유적지 보존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바이든 “하마스 납치된 미국인의 귀환 위해, 전력을 다할 것”
바이든 “하마스 납치된 미국인의 귀환 위해, 전력을 다할 것”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