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태국·호주팀 "한국 못 가겠다"…ACL 홈 경기도 차질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2.27 00:38
  • 댓글 0
AFC 챔피언스리그 로고[AFC 트위터 캡처]

K리그 팀과 아시아 축구 클럽대항전인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대결을 앞둔 외국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 원정에 난색을 보여 결국 일정이 연기됐다.

AFC는 다음 달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된 FC 서울과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의 2020 ACL 조별리그 E조 경기를 연기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26일 홈 팀인 서울 측에 보냈다. 미룬 경기를 언제 치를지는 추후 지정하기로 했다.

AFC의 이런 결정은 원정팀인 치앙라이 측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에 가기 어렵다는 의사를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치앙라이 구단은 서울에서 경기를 치르고 돌아가면 태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선수단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해 향후 국내 리그 일정 등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연기를 요청하는 취지의 공문을 앞서 서울 측에 보냈다.

태국 정부는 한국을 중국, 마카오, 홍콩, 대만, 싱가포르, 이탈리아, 이란, 일본과 더불어 코로나19 감염 위험 국가 또는 지역으로 지정한 상태다.

다음 날인 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개최 예정인 울산 현대-퍼스 글로리(호주)의 F조 경기에 대해서는 아직 AFC의 공식 변경 통보가 없으나 이 역시 연기가 유력하다.

퍼스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개막 무기한 연기를 결정한 이후 "리그도 연기됐는데 ACL은 정상 개최가 가능한 거냐"며 울산과 AFC에 방한 거부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는 23일 대구·청도에 대한 여행경보를 두 번째로 높은 3단계(총 4단계)로, 한국 전역에 대한 경보는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자 프로축구연맹은 24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K리그 개막을 무기한 연기하고, ACL을 치르는 전북 현대, 울산, 서울, 수원 삼성에는 '무관중 경기'를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서울과 울산은 입장권을 일괄 환불하는 등 무관중 경기를 준비하고 있었으나 이마저도 한국에 대한 원정팀의 우려로 차질이 현실화하는 양상이다.

코로나19 초기에는 한국 팀의 중국 원정이 문제가 됐지만, 이제는 다른 나라 팀들이 한국 방문을 꺼리는 것이다.

한편 다음 달 초 원정 경기를 앞둔 수원과 전북은 일단 큰 문제 없이 준비 중이다.

G조의 수원은 다음 달 3일 말레이시아 조호르와, H조의 전북은 4일 호주 시드니 F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러 합동 해상 훈련 전개, 中 최대 구축함까지 참가
중-러 합동 해상 훈련 전개, 中 최대 구축함까지 참가
BBC인터뷰, 고위급 탈북자 “90년대 초반 청와대 남파간첩 근무”…국정원 “사실무근”
BBC인터뷰, 고위급 탈북자 “90년대 초반 청와대 남파간첩 근무”…국정원 “사실무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