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보건 전문가 “北 코로나 확진자 ‘0명’ 아냐”
  • 박철호
  • 승인 2020.03.03 00:03
  • 댓글 0
평양 시민들이 지난달 22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무궤도전차에 탑승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는 북한의 주장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미국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인도주의 보건센터 코틀랜드 로빈슨 교수는 “전 세계 감염이 가속화된 상황에서 북한으로 전염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로빈슨 교수는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북한이 좀 더 투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로빈슨 교수는 북-중 국경 지역에서 탈북자들을 면담하고, 북한 내 보건 실태 등을 연구해 온 북한 보건 전문가다.

북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는 평에 대해 그는 “그렇지 않다”면서 “중국과 인접한 나라에서 (확진자가) 한 건도 없다는 건 점점 가망이 없는 이야기”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현재 전 세계로 (코로나19)가 퍼져가고 있는 것만 봐도 그렇다”면서 “감염자 규모가 매우 작을 순 있다. 그러나 여전히 사람들이 국경을 넘나들고 있고, 이미 감염된 사람이 북한 내에 들어왔을 가능성이 충분한 상황에서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로빈슨 교수는 “(확진자가) 0명일 순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 내 감염자가 한 명도 없는 이유는 제대로 된 검진 시스템이나 체계가 없기 때문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검사 장비 등은 공급되고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과 중국이 물품을 대량으로 생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빈슨 교수는 “기침과 재채기, 체액 공유와 친밀한 접촉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는 건 가장 기초적인 사실”이라면서 “사람들을 격리시키거나 일상적 활동을 제한한다면 반드시 기간과 범위를 정하고, 구체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한 투명성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아야 하고 정부를 믿을 수 있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