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코로나19 늑대전사' 중국 외교관들, 각국서 충돌 일으켜"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4.28 00:00
  • 댓글 0
식수행사 참석해 손 흔드는 시진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베이징 다싱구에서 열린 식수 행사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리커창 총리 등 중국 최고지도부와함께 행사에 참석한 시 주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이후의 생활질서 회복 등을 강조했다.

중국 외교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트위터 등을 활용해 '외교전쟁'을 펼치고 있지만, 되레 역효과가 우려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캐나다 등 각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 등을 비판하면서 이와 관련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압박을 넣고 있다.

하지만 이들 나라에 주재하는 중국 외교관들은 이러한 압박에 전혀 굴하지 않고 트위터 등을 통해 강력하게 반박하는 정면 대응을 하고 있다.

스웨덴, 독일, 네덜란드, 일본, 싱가포르, 페루 등의 중국 외교관들은 현지 언론과의 설전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일부 언론은 코로나19와 관련한 트위터 전쟁에 가담한 중국 외교관들을 중국의 인기 영화였던 '전랑(戰狼·늑대 전사)'에 빗대 "중국 외교관들이 '전랑식 외교'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대표적인 인물 중 한 명인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한 미국을 겨냥해 "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우한에 가져왔을 수 있다"는 '미국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러한 '전랑식 외교'는 중국 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지만, 세계 각국에서 상당한 반발과 역효과를 불러온다는 지적이 나온다.

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외교관이 코로나19와 관련된 공격적인 대응에 나섰다가 해당국 정부나 국제기구에 초치 당한 사례는 프랑스, 카자흐스탄, 나이지리아, 케냐, 우간다, 가나, 아프리카연합 등 7건에 달한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지난 14일 프랑스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주프랑스 중국대사관 측의 '논쟁적인 글'에 항의하고자 루사예(盧沙野) 프랑스 주재 중국대사를 초치하기도 했다.

주프랑스 중국대사관은 홈페이지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서방의 대응을 '느림보'라고 비판하면서 프랑스의 양로원 직원들이 "한밤중에 자신의 임무를 포기해 수용자들을 굶고 병들어 죽게 했다"고 주장해 프랑스 국민들의 격렬한 반감을 샀다.

이러한 공격적 외교정책은 중국 외교관들이 상대국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충성 경쟁을 우선하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미국의 중국 전문가인 윈쑨은 "중국 외교관들은 스스로 결정을 할 수 없고 오로지 최고 지도자의 명령만을 따라야 한다"며 "이들은 시 주석의 주장과 발언을 확대 재생산 하는 역할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대 동양·아프리카대(SOAS) 산하 중국연구소의 스티브 창 교수는 "이러한 공격적인 외교 정책은 상대국의 분노를 사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 중국에 악영향을 가져다 올 수 있다는 것을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쿼드’의 中北 압박 “강압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규칙 기초한 질서 촉진”
‘쿼드’의 中北 압박 “강압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규칙 기초한 질서 촉진”
北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아들 이현승 “中 정부가 김정은과 합심해 강제북송”
北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아들 이현승 “中 정부가 김정은과 합심해 강제북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