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러시아 상원의원 "김정은 위원장 건강 문제 없다고 확신"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4.29 00:06
  • 댓글 0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고 판단할 근거는 없다고 북한 최고인민회의(의회 격)와 교류하고 있는 러시아 상원 협력그룹 대표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 상원-북한 최고인민회의 간 협력 실무그룹 러시아 측 대표인 올렉 멜니첸코 상원의원은 이날 신홍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와 대화한 뒤 이같이 전했다.

멜니첸코는 "만일 북한 지도자의 건강에 어떤 문제가 있었다면 대사가 우리에게 반드시 알렸을 것"이라며 "그런 얘기가 없었던 만큼 우리는 김정은 동지에게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멜니첸코 의원과 신 대사의 대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면이 아닌 전화나 화상회의 형식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멜니첸코는 이어 러 상원-북한 최고인민회의 간 협력 실무그룹에 속한 상원의원들이 가을에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하면서 "만일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이때까지 방문할 수 없으면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방문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상원의원들이 북한에서 조선노동당과 외무성, 최고인민회의 지도부와 면담하길 기대한다면서, 평양에서 러시아 예술단의 공연도 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 공산당도 오는 10월 북한의 조선노동당 창설 75주년에 맞춰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러-북 의원 친선그룹 간사를 맡고 있는 공산당 소속 하원의원 카즈벡 타이사예프가 지난 26일 밝힌 바 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는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에 관한 공식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페스코프는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관한 공식 정보가 들어왔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다. 우리는 공식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 다음 날 조선중앙통신 등에 보도된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일각에선 그의 건강이상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제기했으나 한국 정부는 현재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한 특이 동향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연합)

러시아 상원 건물.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쿼드’의 中北 압박 “강압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규칙 기초한 질서 촉진”
‘쿼드’의 中北 압박 “강압에 흔들리지 않는 자유·규칙 기초한 질서 촉진”
北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아들 이현승 “中 정부가 김정은과 합심해 강제북송”
北 노동당 39호실 고위 간부 아들 이현승 “中 정부가 김정은과 합심해 강제북송”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