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또다시 중국 편든 북한…“홍콩문제는 中,자주적 권리”간섭 말아야”…북중 우호관계 강조
  • 박상준
  • 승인 2020.06.08 00:03
  • 댓글 0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에 대해 중국 정부의 결정은 정당하고 국제사회에서 문제삼을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일 중국 편을 들면서 우호적인 ‘북중 관계’ 다지기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노동신문은 이날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는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홍콩보안법 초안 의결을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주적 권리행사”라고 주장했다.

또한 “홍콩문제에 대한 결정권은 중국에 있다”며 “나라의 주권과 안전, 발전이익을 수호하기 위한 중국의 모든 조치들은 지극히 정당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중국의 정권기관들은 홍콩에서 인민의 생명 재산을 보호하고 나라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독립이라는 미명 하에 홍콩을 중국영토로부터 분리시키려는 시도는 중국에 있어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역설했다.

북한은 홍콩보안법 문제를 놓고 서방세계, 특히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첨예해지는 가운데 연일 ‘중국 편들기’에 나서면서 북중 우호 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북한 외무성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초안 의결을 합법적인 조치로 평가하면서 중국 정부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미국,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 등 미국의 우방 국가들은 홍콩보안법 의결에 대한 강한 우려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에 대한 압력이 계속 커진다면 홍콩의 특별한 지위를 박탈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우리 정부 또한 “1984년 중영 공동성명의 내용을 존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중영공동성명에는 홍콩이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며 독립된 관세구역의 지위를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우회적으로 홍콩과 미국의 지지의사를 표명한 셈이다.

이와 같은 국제사회의 분위기에도 북한은 중국과의 관계만을 고려해 열성적으로 중국 편들기에 몰두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