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보훈처장 "구두로 주의조치"…광복회장 "들은 적 없어"
  • News Desk
  • 승인 2020.08.26 00:03
  • 댓글 0
질의 듣는 박삼득 국가보훈처장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7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광복절 이후 친일 청산 관련 강경 발언을 이어가며 '정치적 편향' 논란에 휩싸인 김원웅 광복회장에게 구두로 주의를 줬다고 25일 밝혔다.

김 회장은 국가보훈처로부터 주의를 들은 적 없다며 오히려 보훈처가 광복회를 관리·감독할 '그릇'이 안된다고 반박했다.

박 처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에 출석해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을 한 김 회장에 대해 보훈처가 주의 또는 시정요구를 해야 한다'는 미래통합당 윤재옥 의원의 질의에 "1차 구두로 (주의 또는 시정요구) 했다"고 답변했다.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는 통합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의 이름을 거명하며 "친일비호세력과 결별하지 않는 통합당은 토착 왜구와 한 몸이라는 국민들의 인식이 심화할 것"이라고 발언하면서 정치적 편향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윤 의원은 김 회장의 발언이 국가유공자 단체의 정치 활동을 금지한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처장은 "(김 회장의 발언이) 정치적 위반인지에 대해 판단을 했다"면서 "보훈처 14개 단체 간 충돌을 야기한다든지 국민 통합을 저해하는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이 있다"고 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이달 20일 보훈처 담당 과장이 김 회장에게 전화해 '(광복회장의 광복절 기념사 이후) 발언이 국민 통합을 저해한다는 우려의 시각이 있다. 발언에 주의를 해달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국가보훈처장과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며 구두로 주의를 받은 바 없다고 반박했다.

김원웅 광복회장김원웅 광복회장이 지난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친일비호 세력과 결별하지 않는 미래통합당은 토착왜구와 한 몸이라는 국민들의 인식이 심화될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회장은 "3·1운동이 누구 허가를 받고 한 것이냐"라며 "친일 청산은 누가 허가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훈처장이 야당의 '소나기'(공세)를 피하려고 주의를 줬다고 말한 것 같다"며 "보훈처는 광복회를 담을 그릇이 안 된다. 친일 청산을 하는 광복회에 주의를 준다는 것 자체가 황당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25개 독립운동가 선양단체로 구성된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이하 항단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보훈처장이 광복회장에게 주의 조치했다고 국회에서 답변한 것에 대해 울분을 참지 못한다"고 밝혔다.

항단연은 "친일 청산을 하자는 것이 어떻게 정치적이라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보훈처가 군 관련 단체 목소리만 귀 기울일 것이라면 독립운동가 단체 관리·감독을 타 부처로 이관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News Des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Desk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