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러시아 핵잠수함 미사일(SLBM) 4기 발사···미국에 군사적 위협 가능성
  • 박철호
  • 승인 2020.12.15 17:32
  • 댓글 0

갑옷을 부수는 무기인 ‘철퇴’, 블라바 미사일···2차 대전 일본 원폭의 12.5배 달해
스텔스 전략 핵잠수함 ‘블라디미르호’, 수중발사 ICBM 20기까지 탑재가능
러시아, 미국과는 군사적 긴장감 고조, 일본과는 영토 분쟁 중

러시아 핵잠수함 (자료사진)

러시아가 12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4발을 잇따라 발사했다.

▮갑옷을 부수는 무기인 ‘철퇴’, 블라바 미사일···2차 대전 일본 원폭의 12.5배 달해

‘블라바’는 갑옷을 부수는 무기인 ‘철퇴’를 뜻한다. 해당 미사일에는 개별 조종이 가능한 핵탄두를 10개까지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를 뚫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각 탄두의 위력은 2차 대전 일본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폭의 12.5배(150kt) 수준이다.

▮스텔스 전략 핵잠수함 ‘블라디미르호’, 수중발사 ICBM 20기까지 탑재가능

철퇴 블라바 미사일 뿐 아니라, 잠수함 역시 위력적이다. 시험 발사에 성공한 ‘블라디미르호’는 스텔스 전략 핵잠수함이다. 수심 400m까지 잠항이 가능하며, 수중발사 ICBM을 20기까지 탑재할 수 있다.

미국의 MD를 뚫을 수 있다는 미사일과 스텔스 잠수함에, 미국의 위협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 미국과는 군사적 긴장감 고조, 일본과는 영토 분쟁 중

앞서 가디언은 러시아의 ICBM 시험 발사에 대해, 미국과 러시아 간 군사적 긴장감이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예견했다.

한편 러시아는 일본과도 분쟁 중이다. 지난 2일 러시아는 일본과 분쟁 지역인 쿠릴 열도(일본명 북방영토)에 최신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쿠릴 열도는 일본 영토이며, 러시아가 2차 세계대전 이후 불법 점유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