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북한 인권 기록물 실제인지?” 美 국무부 “지독한 북한인권 주시할 것”
  • 박상준
  • 승인 2021.02.23 20:27
  • 댓글 0

이인영 “북한 인권 기록물이 실제인지 일방적 기록인지···확인 및 검증 과정 부족해”
미 국무부 “북한의 지독한 인권 기록과 폐쇄된 국가 내 인권존중 촉진 할 것”
탈북자 4명, 이 장관 허위사실 명예훼손···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협하는 행위

미 국무부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탈북민 발언에 논평을 내놨다. 지독한 북한 인권 실태를 기록하고, 인권존중을 촉진할 것이라는 대북정책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인영 “북한 인권 기록물이 실제인지 일방적 기록인지···확인 및 검증 과정 부족해”

앞서 이인영 장관은 지난 3일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북한 인권 기록물 공개와 관련된 질문에 “기록이 실제인지 일방적인(탈북민의) 의사를 기록한 것인지 아직 확인·검증 과정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북한 인권 기록물의 진위여부를 의심하는 것이다. 독재 국가의 급소는 인권문제다. 대한민국의 이인영 장관은 북한의 급소를 옹위하는 듯한 발언이었다.

▮미 국무부 “북한의 지독한 인권 기록과 폐쇄된 국가 내 인권존중 촉진 할 것”

이에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22일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대북 정책 검토의 일환으로 북한의 지독한 인권 기록과 폐쇄된 국가(북한) 내 인권존중을 촉진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인권문제를 직시하지 않으려는 이 장관의 발언과 달리, 미 국무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는 “지독한”것이라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국무부 인권 정책과 연례 인권 보고서에서 탈북민의 증언을 얼마나 비중 있게 반영하느냐’의 질문에 “미국은 인권을 외교 정책의 중심에 두는 데 전념하고 있고, 생각이 같은 파트너들과 인권 유린에 대해 소리를 높이는 데 단결해 있다”고 말했다.

▮탈북자 4명, 이 장관 허위사실 명예훼손···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협하는 행위

한편 국내의 북한인권단체인 사단법인 물망초는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자 4명이 이 장관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들의(탈북민)의 증언을 거짓말인 양 해외언론, 특히 주한 외신기자들에게 발언한 것은 용서받지 못할 명예훼손 행위이자 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통일부는 이번 논란에 대해, 거짓말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재무장관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높은 경제성장률과 거액 인프라투자 영향
美 재무장관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높은 경제성장률과 거액 인프라투자 영향
북한 스톡홀름신드롬
북한 스톡홀름신드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