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시진핑-김정은 ‘구두친서’ 교환…“북·중 관계를 세계가 부러워하는 관계로 발전”
  • 박상준
  • 승인 2021.03.23 21:03
  • 댓글 0

시진핑 “한반도 평화안정 위해, 적극적 공헌”
김정은 “북-중 관계를 세계가 부러워하는 관계로 강화·발전시킬 것”
중국에게 북한?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린 ‘순망치한’ 관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이 22일 구두친서를 교환했다.

❚시진핑 “한반도 평화안정 위해, 적극적 공헌”

2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이날 베이징에서 리룡남 주중 신임 북한대사를 접견했다.

해당 자리에서는 양국 정상 간의 구두 메시지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북한과 관계 당사자들과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방향을 견지하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지키며, 지역의 평화안정과 발전번영을 위해 새로운 적극적 공헌을 하고싶다”고 했다.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압박이 커질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우리는 새로운 정세 아래에 북한 동지들과 손을 잡고 노력해 북·중 관계를 잘 지키고 견고히 하며 발전시키고 싶다”고 했다. 새로운 정세 아래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로의 변화를 의미한다.

❚김정은 “북-중 관계를 세계가 부러워하는 관계로 강화·발전시킬 것”

이에 김정은은 “북-중 관계를 세계가 부러워하는 관계로 강화·발전시키고 우의·단결로 사회주의 사업을 진전시키는 것이, 나와 북한 노동당, 인민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중 우호관계가 시대적 요구와 양국 인민의 지향·염원·근본이익에 따라 승화·발전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게 북한?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린 ‘순망치한’ 관계

한국전쟁 남한은 중국 인민군 때문에, 1.4후퇴를 해야했다.

반면, 중국은 북한에 대해서는 '순망치한(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의 관계로 여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왕조적 전체주의-독재 정권 일당 국가”
프리덤하우스 “北, 왕조적 전체주의-독재 정권 일당 국가”
워싱턴서 ‘공산주의 희생자’ 추모 행사...“北, 마지막 5개 공산주의 체제”
워싱턴서 ‘공산주의 희생자’ 추모 행사...“北, 마지막 5개 공산주의 체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