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中, G7공동선언문에 강력 반발 “미국과 소수 국가들의 사악한 의도”
  • 김영주
  • 승인 2021.06.15 14:16
  • 댓글 0

중 “G7 정상들이, 신장·홍콩·대만 문제 사실 왜곡...내정간섭 말아야”
G7공동선언문 “신장의 자유와 인권, 높은 수준 홍콩 자치 요구”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에서 채택된 공동선언문에 대해, 중국이 강력 반발했다.

❚중 “G7 정상들이, 신장·홍콩·대만 문제 사실 왜곡”

영국 주재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G7 정상등이 신장과 홍콩, 대만 등 문제에서 사실을 왜곡했다고 지적하며, 미국과 같은 소수국가들이 사악한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과 명예 훼손, 이익 침해를 용납할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우리는 국가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결연히 수호하고 중국에 대한 불공정과 침해에 단호히 반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장·홍콩·대만에 대해 내정간섭 말아야”

신장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 내정이라고 반박했다.

홍콩 문제에는 “관련국들은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에 반환된 지 24년이나 된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법과 국제관계 준칙을 지키고 홍콩 사안과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1997년 영국으로부터 이양받았다. 국방·외교를 제외하고, 홍콩의 자치를 인정하는 ‘일국양제’의 조건이었다. 기간이 지났다고 해서 변개될 조건이 아니었다.

대만 관련 문제에도 중국의 입장은 외부세력은 간섭말라는 같은 말을 반복했다.

중국은 자국의 핵심 이익과 연관된 사안이므로, 외부 세력의 간섭이 허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G7 공동선언문 “신장의 자유와 인권, 높은 수준 홍콩 자치 요구”

앞서 G7 정상들은 13일 채택한 공동선언문에서, 중국의 신장 지역 내 인권 유린과 높은 수준의 홍콩 자치를 요구했다.

정상들은 특히 “우리들은 신장 지역 내 근본적인 자유와 인권, 그리고 중국과 영국이 합의한 홍콩 내 높은 수준의 자치권과 자유를 존중하도록 중국에 촉구하는 등 우리들의 가치를 진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러시아, 신형 스텔스 전투기 공개···인도, 베트남, 아프리카 판매 희망
러시아, 신형 스텔스 전투기 공개···인도, 베트남, 아프리카 판매 희망
코로나19 봉쇄 해제한 영국, 마스크 벗고 ‘자유의 날(Freedom day)’ 선포
코로나19 봉쇄 해제한 영국, 마스크 벗고 ‘자유의 날(Freedom day)’ 선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