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휴전 이틀 전에, 北에 끌려간 국군포로 ‘이원삼 씨’ 96세로 사망
  • 박상준
  • 승인 2021.07.19 16:45
  • 댓글 0

탈북 국군포로 이원삼 씨 96세로 사망...정전협정 이틀 전에 끌려가
북괴에 끌려간 국군포로 5만~7명...돌아온 인원 8,343명에 불과

(사진= 박선영 '물망초' 이사장 페이스북)

탈북 국군포로 가운데 최고령인 이원삼 씨가 최근 별세했다. 남침전쟁 당시 북한으로 끌려간 국군이 5~7만명이 된 것으로 추정되나, 돌아온 인원은 8000여명에 불과하다.

❚탈북 국군포로 이원삼 씨 96세로 사망...정전협정 이틀 전에 끌려가

지난 14일 국내 최고령 탈북 국군포로인 이원삼 씨가, 96세로 사망했다. 이 씨는 한국 군 창설 멤버로, 북한남침 전쟁 당시 수도사단에 이등상사로 근무했다.

그러다 정전협정 체결 불과 이틀 전인, 1953년 7월 23일 동부전선서 포로로 잡혔다.

납북된 이 씨는 약 50년을 북한에서 지내다, 2004년 탈북했다. 북한에서는 결혼에도 성공해 일곱 남매를 뒀다.

탈북 후에는 경기도 의정부에 정착했다. 헤어졌던 아내와 외아들과 재회했다.

❚북괴에 끌려간 국군포로 5만~7명...돌아온 인원 8,343명에 불과

이 씨의 별세로, 국내 생존해 있는 탈북 국군포로의 수는 16명으로 줄었다.

유엔 등에 따르면 북괴에 끌려간 국군포로는 5만~7만명이나 되나, 1954년 1월까지 포로교환으로 한국에 돌아온 인원은 8,343명에 불과하다. 한국은 북한군 7만 5,000명을 돌려보냈다.

정부는 포로 대부분을 전사자로 처리하고 있다.

지난 1994년에는 국군포로 최초로, 고 조창호 중위가 탈북에 성공했다.

이후 2010년까지 80명의 국군포로가 탈북해, 한국에 들어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