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에콰도르 교도소, 마약갱들 충돌로 116명 사망···총과 수류탄까지 등장
  • 오상현
  • 승인 2021.10.01 00:37
  • 댓글 0

28일 에콰도르 최대 항구도시인 콰야킬의 교도소, 116명 숨지고 80명 다쳐
총, 수류탄, 흉기로 상대 조직원들을 공격···수 십여구의 시체, 목 잘린 시체 6구
원인? 갱들의 활동, 당국의 부패, 수감자들의 과밀 현상 등

28일 에콰도르 교도소에서 갱들간 충돌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

❚기예르모 라소 에콰도르 대통령은 29일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28일 에콰도르 최대 항구도시인 콰야킬의 교도소에서 발생한 사건 탓이다. 116명이 숨지고, 80명이 다쳤다.

관련해 라소 대통령은 “불행하게도 범죄조직들이 교도소를 세력 다툼의 전쟁터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29일 교도소 밖에는 수감자 가족들의 울부짖음이 가득했다. 탱크과 군병력과 앰뷸런스가 대기하는 상황이었다. 한 여성은 “아들이 저 안에 있다”며 “우리는 가족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전혀 모른다”고 목놓아 말했다.

❚이번 충돌의 원인은 갱들 간 주도권 다툼이었다.

마약조직과 연계된 갱들은 무기를 가리지 않았다. 수감자들은 총, 수류탄, 흉기로 상대 조직원들을 공격했다. 교도관들도 예외가 아니었다.

상황은 심각했다. 소셜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이 교도소의 9번과 10번 건물 사이에는 수십 구의 시체가 쌓였다. 6명은 목까지 잘린 상태였다.

❚원인? 갱들의 활동, 당국의 부패, 수감자들의 과밀 현상 등

에콰도르 교도소 내의 완력다툼으로 인한 사망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교정시설이 아니라, 갱들의 전투 무대가 된듯하다.

올해 2월 23일 교도소 4곳의 충돌로 79명이 사망했다. 7월에 어느 교도소에서는 22명이 죽었다. 지난주 과야킬의 다른 교도소에서는 권총, 탄약, 수류탄, 다이너마이트, 사제폭탄이 발견됐다. 지난해 에코도르 전체 교도소에서 103명이 숨졌다. 올해는 200명도 넘었다.

원인으로는 갱들의 활동, 당국의 부패, 수감자들의 과밀 현상 등이 지적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