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尹 당선인, 일본 대사 만나 “北핵 위협 앞에, 한미일 3국 공조 필요”
  • 박철호
  • 승인 2022.03.29 19:18
  • 댓글 1

尹 “한일 양국은 안보와 경제 번영의 동반자”
尹 “진정성 가지고 소통하면, 한일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 관계 가능”
북한 도발 인해, 안보 공감대 형성
日 아이보시 대사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북한이 핵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한-미-일 3국간 더욱 긴밀한 공조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尹 “한일 양국은 안보와 경제 번영의 동반자”

윤 당선인은 28일 서울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한일관계의 복원을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한일 양국은 안보와 경제 번영 등 여러 협력과제를 공유한 동반자로, 최근 한일관계의 경색국면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자”고 제언했다.

❚尹 “진정성 가지고 소통하면, 한일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 관계 가능”

이어 “양국의 정치지도자와 관료, 국민들이 강력한 힘으로 한일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강하게 밀어붙이면, 다른 문제들이 어려울 것 같지만 대화를 통해서 잘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로 의견 차이가 있고 일견 보기에 풀리기 어려울 것 같은 문제도 있지만, 진정성을 가지고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저는 그렇게 어려운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 도발 인해, 안보 공감대 형성...日 아이보시 대사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의 연이은 도발에 대해서는 안보 공감대가 형성됐다.

윤 당선인은 “북한이 핵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한·미·일 3국 간 더욱 긴밀한 공조가 필요할 것”이라며, 한미일 삼각동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한일 양국 간 안보에 지대한 위협이 됨은 물론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으로 여겨지는 만큼, 앞으로도 동아시아 지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김동 2022-04-01 06:18:17

    북한에 퍼주는 돈으로
    우리도 핵개발해라
    아니면 그돈으로 최신혐 무기 구입해라
    왜 북한에 끌려다녀 ㅡ전쟁시 무섭냐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