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 국무부 “러시아 내 미국 시민 즉시 떠나라...미국 신용·현금카드 사용 불가”
  • 박철호
  • 승인 2022.04.03 22:41
  • 댓글 0

미 국무부 29일 여행경보 갱신, 러시아 여행금지와 체류시 즉각 떠날 것
스스로 떠날 방안 모색해야...미국 신용카드나 현금 카드 사용 불가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 국무부는 미국민들에게 러시아 여행 금지를 촉구했다,

❚미 국무부 29일 여행경보 갱신, 러시아 여행금지와 체류시 즉각 떠날 것

미국 국무부는 29일 여행경보를 갱신해, 미국민들에게 러시아 여행 금지와 체류시 즉각 떠날 것을 촉구했다.

러시아 당국으로부터, 자국민들이 괴롭힘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염려였다.

미 국무부는 “구금과 현지 법의 자의적 집행”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또한 “러시아에 들어가고 나오는 항공기가 제한돼 있어 이동이 영향을 받을 위험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스스로 떠날 방안 모색해야...미국 신용카드나 현금 카드 사용 불가

그러면서 국무부는 대사관의 역량에도 한계가 있다면서, 러시아 체류 미국 시민들에게 즉각 떠날 것을 강조했다.

특히 미국민들은 러시아를 스스로 떠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제한된 민항기를 활용하거나 차량과 버스를 통해 국경을 넘는 방법도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러시아 은행에 대한 제재로 자금의 전자이체가 극도로 제한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의 신용 또는 현금 카드는 더 이상 러시아에 사용이 불가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