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북한남침전쟁 중 미군 실종자 총 8,156명···신원 확인자는 612명뿐
  • 박상준
  • 승인 2022.04.12 19:48
  • 댓글 0

한국전쟁 기간 중 실종된 미군은 총 8천156명...7천544명은 여전히 실종상태
2019년 2월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이후, 미군 유해 송환 중단

한국전에 참전했다가 전사 및 실종된 미군 가운데, 지금까지 612명의 신원이 확인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단된 미군 유해 발굴과 송환 작업 재개에 대해, 미 국방부는 2019년 이후 북한의 비협조로 진전이 전혀 없다고 했다.

❚한국전쟁 기간 중 실종된 미군은 총 8천156명...7천544명은 여전히 실종상태

미국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 공식 집계에 따르면, 한국전쟁 기간 중 실종된 미군은 총 8천156명이다.

이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4월 1일 현재 모두 612명으로, 7천544명은 여전히 실종상태이다.

❚2019년 2월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이후, 미군 유해 송환 중단

2018년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의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북한은 55개 유해 상자를 송환했다. 이 중 미군 82명의 신원을 확인했다.​

그러나 2019년 2월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등을 거치며 이후 미군 유해 송환은 중단된 상태다.

VOA의 서면 질의에 애슐리 라이트 DPAA 대변인은 “지난 수년 간 우리 임무와 관련해 북한과 논의하려는 그 어떤 대화 시도에도 북한 당국은 침묵으로 일관했으며, 이 같은 상황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한의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은 1985년 유엔군사령부가 북한에 본격적으로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