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국제 반핵단체 ICAN “지난해 北, 핵 개발비로 8200억원 사용···1분당 157만원”
  • 오상현
  • 승인 2022.06.19 16:18
  • 댓글 0

국제 반핵단체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 14일 ‘2021년 글로벌 핵무기 지출’ 보고서
북한 국민총소득GNI 3분의 1을 국방비로 지출, 이 중 6%를 핵무기 프로그램 사용 추정치
지난해 핵무기 지출 비용국가 순위는 미국, 중국, 러시아 순

국제 반핵단체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은 북한이 지난해 핵무기 개발 비용으로 6억4200만 달러(8200억원)을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핵무기폐기국제운동은 14일 ‘2021년 글로벌 핵무기 지출’ 보고서를 발표해 “북한이 1분마다1천221달러(약 157만원)를 핵무기 개발에 사용했고, 20개의 조립된 핵무기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은 지상과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 있는 핵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금액은 북한이 국민총소득 GNI에서 3분의 1을 국방비로 지출했고, 이 가운데 6% 정도를 핵무기 프로그램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해 계산됐다.

한편, 지난해 핵무기 지출 비용 세계 1,2,3위는 각각 미국, 중국, 러시아 순서였다.

미국은 442억달러, 중국은 117억달러, 러시아는 86억달러를 지출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파친코’ 이민진 작가 “재일한인들, 거짓말과 속임수에 속아 북송돼”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골드버그 대사 “다누리 발사 성공 축하···韓美파트너십이 우주까지 확대되는 훌륭한 사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