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떠다니는 군사기지 ‘로널드 레이건 호’, 5년 만에 韓美훈련 참가한다
  • 박상준
  • 승인 2022.09.04 20:38
  • 댓글 0

북핵 7차실험 준비 및 ICBM 시험발사 준비에 따른 경고 메시지
“핵항모 연합훈련은 윤석열 정부가 미 전략자산 전개두고 지속적으로 협의한 결과”
2003년 취역한 ‘로널드 레이건 호’ 슈퍼호넷(F/A-18) 전투기 등 각종 항공기 80여 대 탑재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평가가 나오는 등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이 이달 말쯤 부산에 입항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 7차실험 준비 및 ICBM 시험발사 준비에 따른 경고 메시지

미국 전략자산인 핵 항모의 방한은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핵실험 준비를 마치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을 준비 중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2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미 7함대 소속 핵추진 항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이달 말에 부산에 입항한 후, 동해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하는 일정이 조율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하는 레이건호는 일주일가량 머무르며 해상 연합훈련과 친선 교류활동 등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해군에서는 이지스구축함 등이 연합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핵항모가 한국 작전구역(KTO)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한 것은 약 5년만이다. 2017년 11월 북한의 6차 핵실험 후 3척이 동시에 동해를 찾았다. 당시 로널드 레이건호 외에도 니미츠호(CVN 68)와 시어도어 루즈벨트호(CVN 71)가 동해상의 한국 작전구역에 진입해 고강도 연합훈련을 벌였다.

❚“핵항모 연합훈련은 윤석열 정부가 미 전략자산 전개두고 지속적으로 협의한 결과”

정부 관계자는 “핵 추진 항모의 부산 입항과 연합훈련은 윤석열 정부가 미국과 전략자산 전개를 두고 지속적으로 협의해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종섭 국방 장관 등 안보 당국자들도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해 전략자산 전개 방안을 미 측과 계속 논의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로널드 레이건호의 한반도 전개는 양국의 전략자산 논의가 가시화한 것이며 미국의 확고한 안보공약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2003년 취역한 로널드 레이건호는 슈퍼호넷(F/A-18) 전투기, 공중조기경보기(E-2D)를 비롯한 각종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하고 다녀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또한 열출력 550MWt A4W 원자로 2기를 갖추고 있다. 한 번 연료를 채우면, 20년 동안 재공급하지 않고도 운항할 수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공화당 상원의원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새로운 악의 축의 전진”
美 공화당 상원의원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새로운 악의 축의 전진”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