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북 ICBM 발사 도발 대응···60t폭탄 적재한 美 스텔스 비행기 ‘죽음의 백조’ 떴다
  • 오상현
  • 승인 2022.11.20 19:21
  • 댓글 0

19일 한미공군 연합훈련 진행 F-35A + 미 공군 F-16 전투기 + B-1B 랜서 전략폭격기
B-1B 랜서 폭격기···마하1.25, 60t 폭탄 적재, 스텔스기능까지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는 한미일 삼국 전투기 훈련 진행도

(지료사진 =미공군)

‘죽음의 백조’가 떴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도발 이후 하루 만에, 미국의 액션이다.

❚19일 한미공군 연합훈련 진행 F-35A + 미 공군 F-16 전투기 + B-1B 랜서 전략폭격기

합동참모본부는 19일 공군의 F-35A와 미 공군 F-16 전투기가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훈련은 한미 양군의 전투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하는 미 B-1B 랜서 전략폭격기를 호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번 훈련은 동맹의 압도적인 전력으로 한미 연합방위 능력과 태세, 미국의 철통같은 한반도 방위와 확장억제 공약 이행 의지를 다시 한번 시현했다”고 전했다.

❚B-1B 랜서 폭격기···마하1.25, 60t 폭탄 적재, 스텔스기능까지

B-1B 랜서 폭격기는 ‘죽음의 백조’라 불린다. 미 공군의 3대 장거리 전략폭격기 중 하나다. 최대 속도는 마하 1.25에 달해 , 한반도에서 괌까지 2시간이면 도착해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그럼에도 최대 60t의 폭탄 적재가 가능하며, 스텔스 기능까지 갖춰 10km 밖에서도 레이더망에 걸리지 않는다.

북한 도발에 대한 미국의 주요 전략자산으로, 지난 2017년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에도 배치된바 있다.

B-1B 랜서 폭격기는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북한의 동해상 국제 공역을 비행했다.

또한 미 공군은 지난달 18일, 19일에 B1-B 랜서 각각 2대를 괌에 전진 배치한 바 있다.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는 한미일 삼국 전투기 훈련 진행도

이후 폭격대 2대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 5일 참여했다. 해당 훈련에는 일본 항공 자위대의 전투기도 참가해, 한미일 삼국이 공동 훈련을 수행했다.

최근에는 일본 미사와 공군기지에서 신속 급유 훈련이 실시되기도 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中 해킹그룹, 대한건설정책연구원 등 국내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 해킹
中 해킹그룹, 대한건설정책연구원 등 국내 12개 학술기관 홈페이지 해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