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국-인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IS 등 테러 조직 공동 대응 필요”
  • 오상현
  • 승인 2022.12.19 21:03
  • 댓글 0

19차 미국-인도 대테러 공동워킹그룹 회의
미-인도는 안보와 번영을 위한 깊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

❚19차 미국-인도 대테러 공동워킹그룹 회의

미국과 인도의 대테러 담당 고위 대표가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재확인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일부터 인도 뉴델리에서 제19차 미국-인도 대테러 공동워킹그룹 회의 및 제5차 미국-인도 지정 대화가 열렸다고 전했다.

이번 회동에는 미국 측, 티머시 베츠 미국 국무부 대테러 조정관 대행과 인도 측, 외무부 대테러 공동장관이 각각 대표단을 이끌었다.

❚미-인도는 안보와 번영을 위한 깊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

양측은 이 자리에서, 안보와 번영을 위한 깊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재확인했다. 테러리즘은 국제 평화와 안보의 심각한 위협이라는 점에 양국은 동의했다.

그러면서 무장 단체 IS 등 테러 조직에 대한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유엔이 지정한 테러 단체들이 제기하는 위협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미국과 인도는 최근에도 례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며, 안보 협력을 강화해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