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바이든, 한인 이민 120주년 기념 “韓美는 함께할 때 더 강해져···같이 갑시다”
  • 오상현
  • 승인 2023.01.15 17:42
  • 댓글 0

한인 이민 120주년과 미주 한인의 날 기념 메시지
바이든 “120년 美에 온 한인들과 한국계 미국인들, 미국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려”
“한미동맹 70주년...우리의 관계가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활기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인 이민 120주년과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했다. 양국의 강력한 관계를 강조하며, 한국계 미국인들이 다방면에서 활동해, 미국을 더욱 다양하게 풍요롭게 한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120년 美에 온 한인들과 한국계 미국인들, 미국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려”

바이든 대통령이 13일 한인 이민 120 주년과 미주 한인의 날을 축하하는 기념 성명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20년 전 미국에 온 한국인들이, 미국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있다고 높였다.

이어 “120년 전 오늘 102명의 한국인이 새로운 시작을 찾아 하와이에 도착했다”며 “그들은 '용기'라는 전형적인 미국인의 특성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한국계 미국인들은 계속 우리나라를 형성하고 통합하면서 모든 산업과 공동체를 강화하고 고유의 재능으로 미국의 이야기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우리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미국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있다”고 했다.

❚“한미동맹 70주년...우리의 관계가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활기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한미동맹 70주년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의 평화, 민주주의, 안정에 대한 지속적인 위협과 도전 속에 올해 한미동맹 70주년을 맞는 가운데 오늘은 철통같은 한국과의 관계를 재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준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5월 서울 방문을 언급하면서 “우리의 관계가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활기차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함께할 때 우리는 더 강해진다”며 한국말로 ”같이 갑시다”라고 말했다.

‘미주 한인의 날’은 한인 이민자가 미국에 첫발을 디딘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1903년 1월 13일 최초의 한인이 미국 땅을 밟았다. 또한 한인들이 미국 사회에서의 공헌을 기리는 날이다. 지난 2005년 12월 미국 연방의회 결의를 통해 제정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