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尹 대통령 “통일은 갑자기 올 수도···북한 주민의 실상 정확하게 알려야”
  • 오상현
  • 승인 2023.01.29 23:51
  • 댓글 0

“가능한 (북한 주민)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라”
탈북민 지원도 강조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준비위원회’ 출범 계획···연간 20억 규모

윤석열 대통령은 “통일은 갑자기 올 수 있다”며 “통일부는 우리 국민과 주변국들이 북한 주민의 실상을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능한 (북한 주민)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라”

지난 27일 청와대 영빈관에는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의 신년 업무보고가 있었다. 이날 윤 대통령이 통일과 북한 인권 상황을 언급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브리핑으로 전했다.

업무보고에는 각 부의 장관이 참석했고, 탈북청소년 야구단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양준혁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도 자리해 이목이 집중됐다.

윤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도 “가능한 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게 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통일이 되려면 북한과 우리, 주변 상황 모두 바뀌어야 한다”며 “감성적 접근 대신 냉철한 판단을 하고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탈북민 지원도 강조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

이어 윤 대통령은 탈북민의 정착 지원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고 했다.

관련해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합동브리핑에서 “탈북민들이 우리 사회에 와서 어떤 대접을 받는지 북한이 아무리 폐쇄적인 사회라고 하더라도 어떤 방법이든 다 알려진다”고 했다.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준비위원회’ 출범 계획···연간 20억 규모

또한 통일부는 가칭 ‘북한인권재단 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해당 재단은 연간 20억원, 미화로 약 160만 달러 규모로 민간의 북한 인권 증진 활동을 지원하고 민간 전문가들도 참여하게 된다.

또한 오는 3월에는 ‘북한 인권 현황 연례보고서’를 국문과 영문으로 발간한다.

권 장관은 가칭 ‘신통일미래구상’을 짤 것이라고 보고했다. 이는 한반도 평화와 민족 번영을 위한 중장기 구상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