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고위공직자 아들 70%는 사회복무도 ‘꿀 보직’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6.09.19 10:27
  • 댓글 0
▲ ⓒ 연합뉴스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는 4급 이상 고위공직자 아들의 대다수가 사무보조·민원안내·상담 등 단순 행정업무를 하는 국가 및 공공기관 등에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국회 국방위원회)이 18일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는 4급 이상 고위공직자 아들 145명 중 70%인 101명은 국가기관·공공기관·지자체에서 근무하고 있고, 30%에 불과한 43명 만이 기피시설인 사회복지시설(양로원, 장애인복지관 등), 소방·지하철·보훈병원 등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특히 검찰, 대통령비서실, 국무총리비서실, 감사원, 외교부, 국세청 등 ‘권력 기관에 근무하는 아버지’를 둔 아들들은 모두 교육지원청, 구청, 대학, 중앙도서관, 헌법재판소 등 흔히 말하는 ‘꿀 근무지’에 배치됐다”고 밝혔다. 반면 일반인 사회복무요원들의 경우 57%만이 국가 및 공공기관·지자체 등 행정기관에 배치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고위공직자 자녀 중에는 최초 사회복지시설로 배정되었던 인원을 지자체·공공기관으로 재배치 한 사례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병무청은 “1차적으로 본인이 근무지를 선택하고, 근무지 정원을 초과할 경우 무작위 추첨을 통해 근무기관을 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근무지 지정이 무작위 추첨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지만 누구보다 모범적이어야 할 고위공직자들의 아들들은 편한 곳에서 근무하고, 힘든 근무지는 일반 국민들에게 떠넘기는 것처럼 보여지면 일반인들은 억울한 생각이 들지 않겠냐”면서 “고위공직자, 연예인 등 사회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노블레스 오블리주, 즉 높은 사회적 신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기자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