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조상묘 벌초하다 '악'…예취기 안전사고·말벌 쏘임 주의진드기 매개 SFTS·쓰쓰가무시병 예방도 신경 써야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08.30 13:31
  • 댓글 0

추석을 한 달여 앞둔 가운데 벌초 작업 도중 성묘객들이 예취기에 다치거나 말벌에 쏘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28명의 성묘객이 벌초하다가 예취기 날에 베이는 사고를 당했다. 같은 기간 벌에 쏘이는 사고로 성묘객 등 58명이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도 소방안전본부는 마을과 떨어진 야산에서 이런 사고가 발생하기 때문에 119구급대를 이용하지 않고 일행 차량으로 병원에 가 집계되지 않은 부상자도 상당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추석 앞두고 조상묘 벌초 ⓒ 연합뉴스

지난해 9월 4일에는 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에서 40대 성묘객이 예취기 날에 왼쪽 허벅지가 베이는 사고가 나 병원에 옮겨졌다.

도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예취기를 사용할 때는 날이 돌에 부딪히지 않도록 주의하고 발목이 긴 장화와 장갑, 보호안경 등 안전 장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작업 중에는 반경 15m 이내 사람이 없어야 하며 작업을 중단하거나 이동할 때는 엔진을 정지시켜야 한다.

2015년 9월 12일에는 제주시 조천읍 야초지에서 벌초하던 40대가 말벌에 쏘인 뒤 심정지를 일으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벌집이나 뱀 등이 있는지 사전에 확인하고 만약 발견했다면 건드리지 말고 피하는 게 상책이다.

강한 냄새를 유발하는 향수, 화장품, 헤어스프레이는 벌을 자극할 수 있어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추석 벌초객 북적 ⓒ 연합뉴스

벌초철에는 진드기를 매개로 한 가을철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도 요구된다.

추석 전후로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과 쓰쓰가무시병 등이 대표적인 가을철 감염병이다.

가을철 감염병은 제때 치료하면 완치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벌초할 때는 긴 팔, 긴 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누울 때는 반드시 돗자리 등을 깔아야 한다. 벌초 후에는 밖에서 입었던 옷을 털고 나서 반드시 세탁하고 목욕도 깨끗이 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 두통·발열·오한·구토·근육통 등 증상과 검은 딱지가 발견되면, 즉시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가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야생진드기 주의 포스터 ⓒ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親北 노길남 앞에서… 가면쓴 젊은 여성 “북핵 제거·文 사퇴” 퍼포먼스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정부, 對北 인도지원 결정 강행…美 상원의원들 “주민들에게 전달 될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