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경기도민 113만명, 유사시 대피할 곳 없다읍면동 10% 대피소 없어…규모 미달 시설도 수두룩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0.19 09:48
  • 댓글 0

전쟁 등 비상상황 발생 시 경기도민 113만명은 대피할 곳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전국 대피소 현황 자료를 보면 도내 31개 시·군 559개 읍·면·동 중 10.4%에 해당하는 16개 시·군 58개 읍·면·동에 대피시설이 없다.

민방위 대피훈련강원 화천군 대피훈련 모습. ⓒ 연합뉴스

대피시설은 있으나 수용 인원이 관내 주민등록 인구에 못 미치는 읍·면·동도 164곳에 달한다.

정부의 민방위업무지침에 따라 대피소 지정이 가능한 동(洞)지역 중에서도 20개 시 72개 동의 대피시설 수용 인원이 주민등록 인구에 미달했다.

이에 따라 대피시설이 없거나 부족해 유사시 대피하지 못하는 도민이 전체 1천281만명의 8.8%인 113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군별 대피시설 지정 읍·면·동 비율은 양평군이 8.3%로 가장 낮고, 다음이 가평군 16.7%, 여주시 33.3%, 이천시 42.9%, 화성시 70.8% 순이었다.

황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에 대한 국감에서 "경기도는 시·군별 대피소 수용 가능 현황 등을 점검해 한 명의 도민도 유사시 소외되지 않도록 대피시설을 조속히 추가 지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정부도 민방위업무지침을 개정해 면 단위 지역에도 대피시설을 지정하거나 설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촛불단체 “국정원·보안수사대는 존재 자체가 악폐… 해체하라”
촛불단체 “국정원·보안수사대는 존재 자체가 악폐… 해체하라”
'JSA귀순자' 간발의 차로 극적탈출…北추격조, 바로 뒤에서 총격
'JSA귀순자' 간발의 차로 극적탈출…北추격조, 바로 뒤에서 총격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