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경기도민 113만명, 유사시 대피할 곳 없다읍면동 10% 대피소 없어…규모 미달 시설도 수두룩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0.19 09:48
  • 댓글 0

전쟁 등 비상상황 발생 시 경기도민 113만명은 대피할 곳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전국 대피소 현황 자료를 보면 도내 31개 시·군 559개 읍·면·동 중 10.4%에 해당하는 16개 시·군 58개 읍·면·동에 대피시설이 없다.

민방위 대피훈련강원 화천군 대피훈련 모습. ⓒ 연합뉴스

대피시설은 있으나 수용 인원이 관내 주민등록 인구에 못 미치는 읍·면·동도 164곳에 달한다.

정부의 민방위업무지침에 따라 대피소 지정이 가능한 동(洞)지역 중에서도 20개 시 72개 동의 대피시설 수용 인원이 주민등록 인구에 미달했다.

이에 따라 대피시설이 없거나 부족해 유사시 대피하지 못하는 도민이 전체 1천281만명의 8.8%인 113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군별 대피시설 지정 읍·면·동 비율은 양평군이 8.3%로 가장 낮고, 다음이 가평군 16.7%, 여주시 33.3%, 이천시 42.9%, 화성시 70.8% 순이었다.

황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에 대한 국감에서 "경기도는 시·군별 대피소 수용 가능 현황 등을 점검해 한 명의 도민도 유사시 소외되지 않도록 대피시설을 조속히 추가 지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정부도 민방위업무지침을 개정해 면 단위 지역에도 대피시설을 지정하거나 설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기사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루비오 상원의원 “김정은, 대북제재 와해시키려 문 대통령 초청”
美 루비오 상원의원 “김정은, 대북제재 와해시키려 문 대통령 초청”
북한이 참가해서 평화올림픽 됐다는 통일부장관… 北核 해결 의지 있나
북한이 참가해서 평화올림픽 됐다는 통일부장관… 北核 해결 의지 있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