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지진피해 포항 도시재생에 6천500억 투입…내년 7월 본격 사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2.11 14:23
  • 댓글 0

지진피해 포항 도시재생에 6천500억 투입…내년 7월 본격 사업

피해 지역 부동산 투기과열 조짐 있으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포항시 흥해읍 매산리의 지진 피해를 본 한 주택이 복구의 손길을 기다리며 위태로운 모습으로 있다. 2017.11.19 ⓒ 연합뉴스

경북 포항시가 지진으로 최대 피해가 난 북구 흥해읍을 중심으로 도시재생과 안전도시 건설에 6천500억원을 투입한다.

내년 4월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과 6월 도시재생 계획수립 연구용역을 마무리한 뒤 같은 해 7월부터 본격 사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이 계획(안)을 발표하고 "흥해 일대 항구 복구를 위해 재개발·재건축 개념으로 스마트 안전도시 건설이 필요하다"며 "정부도 도시재생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약속해 사업 추진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도시재생에는 국비 2천145억, 지방비 489억, 민간과 공공기관 3천866억원이 들어간다.

피해가 큰 주택과 아파트 가운데 사업성이 있는 곳에는 민자를 유치해 재개발·재건축을 추진하고 피해가 큰 나 홀로 아파트 재건축에도 800억원을 투자한다.

공공시설과 소규모 주택정비, 상가 리모델링 지원, 지역 명소화 사업에 870억, 피해가 작은 노후불량 주택 내진보강에 330억원을 투입한다.

포항시 북구 흥해읍의 한 민가 담벼락이 지진으로 인해 무너져 있다. 2017.11.16 ⓒ 연합뉴스

또 300억원을 들여 포항 6곳에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만들고 1천억원으로 터 30만㎡, 연면적 1만3천㎡ 규모로 국립 지진안전교육장을 건립한다.

이밖에 주요지점 지진감지센서 설치와 재난 위험지도 구축 등 안전도시 건설에도 200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피해 지역을 중심으로 앞으로 부동산 거래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해 투기과열 조짐이 있다고 판단하면 흥해읍 일대를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흥해읍이 특별재생지역 시범사업으로 선정되면 절차가 간소화되는 데다 국비 확보 등으로 이른 시일 안에 사업을 마무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효율적인 도시재생을 위해 '도시재생 종합 컨트롤타워'를 운영하고 내년 초 조직개편 때 국 단위 지진피해수습단(가칭)을 신설한다.

흥해읍에 주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현장지원센터를 즉각 가동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바이든 “난민 수용 상한 상향할 것”···민주당 지지층 흡수유도 우려
바이든 “난민 수용 상한 상향할 것”···민주당 지지층 흡수유도 우려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 중단···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6억 회분 보유”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 중단···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6억 회분 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