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10∼20대 인구감소로 헌혈 부족…중장년 비중 29→42% 확대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4.25 10:45
  • 댓글 0

복지부, '혈액사업 발전계획' 발표…통합정보관리시스템 구축

헌혈자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10∼20대 인구가 감소하면서 혈액 부족이 우려된다. 이에 따라 정부가 30대 이상 중장년층 헌혈자 비율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보건복지부는 24일 혈액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8∼2022년 혈액수급 전략을 담은 '혈액 사업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 연합뉴스

계획에 따르면 우선 혈액수급 안정을 위해 연간 헌혈량 목표관리제도를 도입하고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력해 혈액 자급에 필요한 적혈구제제, 혈소판, 혈장 필요량을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29% 수준인 30대 이상 중장년층 헌혈자 비율을 2022년에는 42%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일본과 프랑스는 30대 이상 헌혈자 비율이 각각 78%, 73%(2015년 기준)다.

2017년 연령별 헌혈자는 16∼19세가 91만4천명(31.2%), 20대가 116만7천명(39.8%)으로 전체의 71%를 차지했다. 30대는 41만4천명(14.1%), 40대는 30만명(10.2%), 50대는 11만4천명(3.9%), 60세 이상은 2만명(0.7%)이다.

초중고 학생을 위한 혈액원 견학, 헌혈 과학관·홍보관 운영을 확대하고, 헌혈의 필요성이 정규 교육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 연구도 추진한다.

헌혈을 많이 한 사람에게는 빈혈 검사를 통해 철분제를 제공하는 등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하고, 직장인이 쉽게 헌혈할 수 있도록 '헌혈의 집' 근무 시간과 요일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희귀혈액형 등록자의 가족은 정기적으로 헌혈하는 등록 헌혈자로 가입하도록 해 검사비를 지원하고, RH(-) 혈액형 응급환자를 위해 24시간 헌혈·채혈 가능 시스템도 구축한다.

ⓒ 연합뉴스

또한, 혈액원과 의료기관이 헌혈부터 수혈까지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통합정보관리시스템을 구축해 혈액의 적정 사용을 유도하고, 혈액정보추적률을 2017년 75%에서 2022년에는 99%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종합병원에는 규모에 따라 수혈의 안전성과 적정성을 심의하는 수혈관리위원회를 설치하는 법안 개정을 추진하고, 과도한 수혈에 따른 부작용을 줄이고 혈액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환자 혈액관리 활성화 기준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수혈의료기관은 혈액관리 관련 오류나 수혈 후 이상 증상 등을 감시하는 질병관리본부의 수혈안전감시시스템에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수혈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 백혈구를 제거한 적혈구제제를 2022년까지 전면 도입하고, 성분 채혈 혈소판 공급은 현재 48%에서 60%로 확대한다. 이런 특수 혈액 제제 공급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혈액 수가도 개정된다.

혈소판은 제조 후 72시간이 지나면 수혈 직전 세균 검사를 하도록 하고 수혈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수혈 적정성 평가를 위한 정책 연구도 추진한다.

지역 거점 수혈관리병원을 지정해 지역 내에서 수혈과 관련한 교육과 자문을 하고 표준검사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재난 등 위기 상황에는 정부와 혈액원, 의료기관이 함께 혈액수급 위기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수혈에 부적합해 폐기되는 혈액이 의약품이나 의료기기 개발에 쓰일 수 있도록 지침이나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운영하기로 했다.

강도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중장기 사업계획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컨트롤타워를 구성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