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지진 대피 등 8∼18일 부산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 승인 2018.05.04 11:21
  • 댓글 0

부산시는 8일부터 18일까지 중앙부처, 자치구·군, 유관기관·단체와 함께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한다고 4일 밝혔다.

부산시는 이번 훈련 기간에 재난 발생에 따른 비상소집, 지진·화재·유해화학물질 유출·산불 등 복합재난 대응, 다중이용시설 화재 대피, 전 국민 지진 대피 등을 훈련한다.

특히 16일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전 국민 지진 대피 훈련'은 부산시 전역에서 실시돼 지진 발생 시 시민 행동 요령과 유의사항 숙지, 지진 옥외 대피소 확인 등 시민들의 지진 재난 대응능력을 높인다.

17일에는 부산시 중점 훈련으로 '지진·화재·유해화학물질 유출·산불 복합재난 훈련'을 신라대에서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재난이 복합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을 가정해 재난대응의 골든타임 확보, 드론 활용 재난구호물자 전달 등 재난대응 역량을 점검하고 초동 대처 능력을 향상하는 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구·군에서도 훈련 기간에 지진, 화재·붕괴, 테러, 산불, 풍수해 등 지역 특성에 맞는 재난대응 훈련과 화재 대피훈련 등을 40여 차례 한다.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모두 634개 기관(중앙부처 30개, 지자체 245개, 공공기관·단체 등 359개)이 참여해 1천72회(현장훈련 548회, 토론훈련 524회) 훈련을 한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일부 정치권 인사들의 ‘북한 체제 예찬’은 우려할 만한 상황이다
일부 정치권 인사들의 ‘북한 체제 예찬’은 우려할 만한 상황이다
송영길 “北은 가족주의적인 나라” 파문...국제 단체 “北은 세계 최악 중 최악의 국가”
송영길 “北은 가족주의적인 나라” 파문...국제 단체 “北은 세계 최악 중 최악의 국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