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정원 해체·미군 철수” 요구하는 촛불단체들… 민중공동행동 출범
  • 홍성준
  • 승인 2018.05.11 15:59
  • 댓글 1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민중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민중생존권 쟁취와 재벌체제 개혁, 완전한 평화체제 실현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8.5.10 ⓒ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퇴진 시위를 주도했던 촛불단체들이 모인 민중총궐기투쟁본부가 국정원 해체와 주한미군철수 등을 요구하며 ‘민중공동행동’을 출범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국진보연대, 민주노총 전농 등 50여개의 좌익성향 단체들은 10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적폐 잔당들이 국회 의석의 상당수를 방패로 촛불 입법 과제를 가로막고 있다”며 “사회 곳곳에도 수많은 적폐들이 또아리 튼 채 촛불 민의의 관철을 가로막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 정부에서도 대표적 적폐인 사드 배치가 강행되고, 한일위안부 야합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파기되지 않고 있다”며 “재벌체제에는 손도 대지 못하는 동안 이재용은 슬그머니 석방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촛불 민의를 관철하여, 적폐를 청산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봄을 앞당겨야 한다”며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확대하고, 국가보안법, 테러방지법을 폐기하며, 정보정치의 산실 국가정보원을 해체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민중공동행동은 “정권의 충견, 민중에 대한 몽둥이로 역할해 온 법원과 검찰, 경찰을 개혁해야 한다. 국가가 행한 노동자 민중 탄압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감옥에 갇힌 양심수를 전원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촛불 민의를 관철하여, 이 땅 민중의 터전에 자주와 평화, 통일의 봄을 앞당겨야 한다”며 “아무런 쓸모도 없고 평화를 해칠 뿐인 사드를 철거하고, 위안부 야합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해야 한다. 대북 적대정책을 조속히 폐기하고, 평화협정과 연동하여 미군없는 한반도를 실현하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자리에는 무단 방북해 북한 체제와 김씨 일가를 찬양했던 노수희 이적단체 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도 참여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홍성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미회담 취소,  사전에 청와대 통보받지 못한 이유
북미회담 취소, 사전에 청와대 통보받지 못한 이유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