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테러
이란, 골란고원 내 이스라엘군 직접 공격 여부 '함구'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5.11 16:12
  • 댓글 0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의 폭격[이스라엘국방부] ⓒ 연합뉴스

이란은 시리아 남부 이스라엘 점령지인 골란고원의 이스라엘군 주둔 초소를 공격했다는 이스라엘의 주장에 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를 구실로 한 이스라엘의 시리아 폭격을 맹비난했다.

이란은 시리아 남부 이스라엘 점령지인 골란고원의 이스라엘군 주둔 초소를 공격했다는 이스라엘의 주장에 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를 구실로 한 이스라엘의 시리아 폭격을 맹비난했다.

이를 이유로 이스라엘군은 자신들이 이란군 주둔지로 지목한 시리아 내 군기지 10여곳을 대규모로 폭격했다.

이란 외무부는 이스라엘이 주장한 이란 혁명수비대의 로켓포 공격에 관해 '시리아에서 이스라엘 전초기지로 날아든 로켓포 20발', '이스라엘은 이란이 이 로켓포를 쐈다고 비난한다'라고 표현해 우회적으로 부정했다.

혁명수비대도 이스라엘이 주장하는 골란고원 공격에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았다.

거세미 대변인은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격은 시리아 정부군에 패퇴한 테러조직(반군)을 지원하려는 시도다"라고 규정하면서 이 반군 조직이 미국과 이스라엘, 수니파 아랍국가를 위해 대리전을 수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리아에 대한 이란의 군사 지원과 관련, 시리아 정부에 군사 고문단을 파견했을 뿐 자원병 외에 전투병력은 없다는 게 이란의 공식 입장이다.

이스라엘군이 10일 이란을 겨냥해 공습한 시리아군기지[이스라엘공군] ⓒ 연합뉴스

이스라엘 공군은 10일 낸 작전 설명자료에서 "9일 밤 1974년 이후 시리아 영토 내에서 최대 규모의 작전을 수행했다"면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이 우리군의 골란고원 전초기지를 향해 쏜 로켓포에 대한 대응 공격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공격은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려고 획책한 직접적인 시도였으나 우리의 강력한 대응으로 좌초됐다"면서 "이란군의 시리아 내 주둔을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리아가 계속 이스라엘을 공격하려는 솔레이마니(쿠드스군 사령관)에게 자국 영토를 허락한다면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혀 자신들이 이란군 주둔지로 의심하는 시리아 내 기지를 계속 공격할 뜻을 확인했다.

이스라엘 공군은 시리아에서 골란고원 내 자국 전초기지로 발사된 로켓포 20발은 이란군이 지원한 무기로, 친이란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 쿠드스군의 명령을 받는 시아파 무장조직이 쐈다고 발표했다.

이 로켓포에 쓰인 탄약은 이란군이 사용하는 로켓포 '그라드', '파즈르-5' 기종과 같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북미회담 취소,  사전에 청와대 통보받지 못한 이유
북미회담 취소, 사전에 청와대 통보받지 못한 이유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성의소리, 28일부터 탈북 여종업원 북송 주장하는 ‘민변’ 규탄 릴레이 1인시위 펼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