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변 “탈북 종업원 북송은 대통령 탄핵 사유”
  • 강석영
  • 승인 2018.05.14 10:44
  • 댓글 0
ⓒ 연합뉴스

최근 청와대에서 2016년 4월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집단 탈출한 탈북 종업원들과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6명의 교환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탈북 종업원 북송은 대통령 탄핵 사유”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 회장 김태훈)은 14일 성명을 내고 “여종업원 가운데 진심으로 돌아갈 의사가 있는 사람이 2년이 넘는 기간 또는 적어도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이 넘어가는 기간에 한국 같은 자유 사회에서 별말 없이 그냥 지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2016년 4월 7일 당시 탈북 종업원들이 국내에 들어오자 통일부는 이들이 해외에서 한국 실상과 북한 체제의 허구성을 알게 되어 집단 탈북을 했다고 설명했다”며 “당시 북한은 국정원에 의한 유인·납치라고 주장했으나 2016년 5월 종업원 전원을 여러 차례 면담한 국정원 인권보호관(변협 추천 외부 변호사)은 13명 가운데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변은 “국내 일부 단체(민변)가 그 무렵 북한의 주장에 동조하여 법원에 인신보호법에 의한 구제청구를 했으나, 대법원은 2017년 3월 최종적으로 이를 각하했다”며 “더 나아가 현 정부의 이른바 적폐청산의 일환으로 2017년 6월 설치된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철저한 조사를 했으나 역시 국정원의 불법 납치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은 유엔도 지적한 바와 같이 현대 사회 어느 국가에서도 유례를 찾아  볼 수 없는 반인권적인 폭압정권으로서 그 자체가 거대한 감옥”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북한 주민들은 자유를 찾기 위해 극약을 입에 물고 사선(死線)을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자국민 6명의 송환문제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는 별도의 인권사항”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이를 구실로 2년 만에 입장을 바꾸어 목숨 걸고 넘어온 탈북 종업원들의 탈북 경위를 세삼 조사하고 북송까지 나아간다면, 이는 대한민국의 국민인 탈북민들 또는 그들의 북한에 남아 있는 가족들을 사지(死地)로 내모는 심각한 인권침해로서 대통령의 헌법 상 책무를 중대하게 위반한 탄핵사유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Blue Card]  文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언급 … 美 `불편기류`
[Blue Card] 文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언급 … 美 `불편기류`
서울시의원 여명,“서울시교육청 평화통일골든벨 문제, 김정은이 냈나”
서울시의원 여명,“서울시교육청 평화통일골든벨 문제, 김정은이 냈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