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안전
휴가 중 국제선 비행기서 호흡곤란 응급환자 구한 소방관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
  • 승인 2018.06.01 11:00
  • 댓글 0

정선소방 정원용 소방장, 약물 투여 등 응급처치로 인도 여성 살려

비행기서 호흡곤란 응급환자 구한 정원용 소방장 ⓒ 연합뉴스

휴가 중이던 소방관이 비행기에서 갑작스럽게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한 응급환자를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1일 정선소방서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정원용(35) 소방장은 네팔 카트만두로 향하는 대한항공 기내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해 급히 의사를 찾는다'는 방송을 들었다.

하지만 기내에 의사는 없었고, 정 소방장은 지체없이 자신이 1급 응급구조사임을 밝히며 도움을 주겠다고 나섰다.

환자는 인도 국적의 여성으로 당뇨를 앓고 있었으며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했다.

정 소방장은 갖고 있던 산소포화도 측정기와 기내에 있던 혈압과 혈당 측정기를 활용해 환자 상태를 확인했다.

산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그는 산소 공급기와 심정지에 대비한 자동 심장충격기를 항공사 직원에게 즉시 요청했다.

약물치료도 필요하다고 판단, 항공의료센터를 통해 의료지도와 의사 처방을 받은 뒤 약물을 투약했다.

정 소방장의 신속한 응급처치 덕에 1시간 뒤 환자의 통증과 호흡곤란은 가라앉았다.

그는 이후에도 환자 곁에서 지속해 상태를 확인하며 카트만두 공항에 도착할 때까지 보살폈다.

대한항공서 보내온 감사의 편지 ⓒ 연합뉴스

환자와 보호자, 대한항공사 측은 정 소방장에게 응급처치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대한항공 항공의료센터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처치 덕분에 환자는 물론 탑승객 모두가 안전하게 여행을 마칠 수 있었다'며 정 소방장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정 소방장은 "언제 어디서든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도울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돕는 것이 소방관으로서 당연한 소임이다"며 "환자가 무사해 저 또한 굉장히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 소방장은 1급 응급구조사는 물론 2급 인명구조사 자격증도 갖고 있으며 정선소방서 119구조대에서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사) 대한민국 재난·안전 서포터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연평도 포격 도발’ 티셔츠 프로젝트 “기억합시다. 해병들의 희생을, 주적 북한의 도발임을”
‘연평도 포격 도발’ 티셔츠 프로젝트 “기억합시다. 해병들의 희생을, 주적 북한의 도발임을”
미·북의 위험한 협상, 文 정부는 北 편애중
미·북의 위험한 협상, 文 정부는 北 편애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