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과테말라 화산폭발 인명피해 인재였나…'늑장 대피경보' 논란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6.08 10:13
  • 댓글 0
과테말라 푸에고 화산 폭발 나흘째를 맞은 6일(현지시간) 화산재로 뒤덮인 산 미구엘 로스 로테스 마을에서 소방관들이 희생자 시신을 옮기고 있다. 이날 현재 화산 폭발로 인한 시망자는 99명으로 집계됐으며 실종자는 최소 197명에 이르고 있다. ⓒ 연합뉴스

野, 진상규명 요구…재난관리청 폭발당일 오전 트위터에 "아직 대피할 필요 없어"
검찰, 수사 착수…재난당국 "관계기관 간 소통 미흡해 대피 지연돼"

과테말라 화산폭발로 구름처럼 피어오르는 화산재 ⓒ 연합뉴스

결국은 인재였나?

화산폭발로 300명에 육박하는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한 과테말라에서 재난 당국이 뒤늦게 대피경보를 발령하는 바람에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과테말라 야권이 푸에고(스페인어로 불) 화산이 폭발하기 전에 국가재난관리청(CONRED)이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두고 미리 대피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재난관리청장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정계에서는 재난 당국이 푸에고 화산이 폭발하기 전에 대피 명령을 명확히 내렸는지와 충분히 사전경고를 했느냐를 놓고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지진과 화산활동을 관측하는 국립 지진·화산 연구소는 양심을 걸고 시간상으로 여유 있게 적절한 경고를 했다는 입장이다.

연구소 측은 자신들의 경고에 따라 적절한 행동을 취하지 않은 재난관리청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푸에고 화산이 폭발한 지난 3일 재난관리청의 트위터를 보면 당일 오전 11시에도 '아직 대피할 필요가 없다'는 글이 전파됐다. 푸에고 화산은 이날 정오께 최초 폭발한 뒤 오후 2시께 대규모 분화를 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다수의 주민은 2차 분화가 있고서야 긴급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재난관리청은 "대피경보를 발령했지만, 주민들이 무시했다"며 이 같은 비난을 부인했다.

세르히오 카바냐스 재난관리청장은 "화산 인근 지역 주민들이 평소에 비상대처 훈련을 받았지만, 이번에는 초기에 화산분화가 너무 빨리 진행되는 바람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야권 정치인인 마리오 타라세나는 "재난 당국이 대피 명령을 내리는 과정에 범죄행위에 해당하는 직무태만이 있었는지 정부가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사법당국이 재난대응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가리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과테말라 검찰은 이날 "재난에 대응하면서 적절한 의사결정이 이뤄지도록 비상대응 계획이 제대로 수행됐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펴보기 위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재난 당국은 지진·화산연구소와 재난관리청 간의 의사소통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푸에고 화산 인근 주민의 대피가 지연됐다고 일부 시인한 바 있다.

푸에고 화산이 폭발한 이후 이날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00명, 실종자는 최소 197명으로 집계됐다.

과테말라 화산폭발로 구름처럼 피어오르는 화산재 ⓒ 연합뉴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 철거하고 소녀상 설치하자는 시민단체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 철거하고 소녀상 설치하자는 시민단체
트럼프 美 국방수권법 서명 “주한미군 철수 주장에 쐐기를 박다”
트럼프 美 국방수권법 서명 “주한미군 철수 주장에 쐐기를 박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