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촛불단체들 “미북정상회담 이후 미군 없는 평화협정 체결하라”
  • 김영주
  • 승인 2018.06.12 11:58
  • 댓글 0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시민단체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이 '한미연합 키리졸브-독수리 전쟁연습'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을 들고 있다2017.3.1 ⓒ 연합뉴스

좌익성향 단체가 미북정상회담에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미군 없는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해나가야 한다”며 거듭 주한미군 철수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쟁반대평화실현 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은 11일 오후 2시 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북정상회담에서의 합의와 후속 이행은 철저하게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목표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회담을 계기로 미국 또한 70년간 이어온 대북적대정책과 핵위협전쟁정책을 분명하게 폐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모두는 군사적 적대행위 일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당장 8월에 예정된 한미합동전쟁연습 UFG(을지프리덤가디언)를 전면 중단하는 것부터 실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민행동은 “한미합동 전쟁연습은 그 수준이 문제가 아니라 핵무기를 동원하는 작전계획에 따른 것으로, 그 자체가 문제”라면서 “8월의 UFG훈련은 반드시 전면 중단되어야 합니다. 그것을 시작으로 미국의 핵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전면 중단하고 사드 등의 전략자산을 철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억지로 외면한다면 모를까 상식적인 이치에 비추어 보더라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은 존재 이유가 없다”며 “이제 주한미군 문제를 공론의 장으로 끄집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이 주둔하는 조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할 방법은 허울뿐인 구호로는 존재할 수 있겠지만 실질적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체제를 실질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미군 없는 평화협정 체결을 실현해나가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앞서 7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도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평화협정체결이 진행될 경우 주한미군과 한미동맹의 미래에 대한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내에서 이를 걱정하는 사람이 많은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응급환자 신고 앱’ 통해 전우 생명 구했다
‘군 응급환자 신고 앱’ 통해 전우 생명 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을 버려야 할 이유? ”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을 버려야 할 이유? ”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