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트럼프-김정은 공동합의문 서명...단독·확대회담·오찬 이어 서명식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6.12 15:07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역사적이 첫 만남을 가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단독회담과 확대 정상회의, 업무 오찬을 진행하면서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함지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 위원장과 서명식을 갖고 김 위원장과 두 손을 마주잡았습니다.

아직까지 합의문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포괄적인 내용이 담겼다”며, “양측 모두 결과에 만족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후 2시30분 기자회견에서 더 많은 내용을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며 "이런 자리를 만들어 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두 정상은 12일 오전 9시4분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두 손을 맞잡으며 인사를 나눴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가벼운 미소를 띤 채 담소를 주고 받았고, 약 10초간 잡고 있던 손을 놓지 않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며 왼손으로 단독회담장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

이후 두 정상은 약간은 경직된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한 채 사진촬영을 했습니다. 이들 뒤로는 성조기와 인공기가 각각 6개씩 교차 형태로 꼽혀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진촬영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의 어깨를 가볍게 치며, 환담장으로 이동을 권했고 김 위원장이 이에 응하면서 두 정상이 나란히 걷는 모습이 연출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복에 빨간 색 넥타이를 착용했으며, 김 위원장은 인민복 차림이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단독회담장으로 이동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팔에 손을 얹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환담장에서 “기분이 매우 좋다"며 "우리는 훌륭한 논의를 할 것이고, 엄청난 성공을 이룰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만나서) 영광이며, 우리는 멋진 관계를 가질 것이고, 의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feel really great and we’re going to have a great discussion and, I think, tremendous success, it will be tremendously successful. It’s my honour and we will have a terrific relationship, I have no doubt.”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맞는 말"이라며 손을 내밀었고, 두 정상은 약 3초간 악수를 나누며 환한 미소를 주고 받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독회담장에 입장한 후 다시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정상은 사진 촬영 후 비공개로 회담을 진행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8시1분쯤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에서 출발해 오전 8시13분 회담장소에 도착했습니다. 이후 오전 9시 카펠라 호텔에 입장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보다 약간 늦은 오전 8시12분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나섰지만, 트럼프 대통령보다 약 6분 앞선 오전 8시53분 호텔 안으로 입장을 마쳤습니다.

간단한 인사를 마친 두 정상은 약 40분간 단독회담을 진행했습니다.

이후 단독회담장을 나와 확대 정상회담이 열리는 곳으로 이동을 했습니다.

이 때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좋은 상태”라며 “매우 매우 좋고, 훌륭한 관계”라고 말했습니다.

확대 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 등이 배석했고, 북한 측에선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나왔습니다.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 정상회담에 이어 확대 정상회담이 열렸다. 미국에서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각각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을 미스터 체어맨, 즉 위원장이라고 부르며 “함께 하게 돼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Mr. Chairman, it is a great honor to be with you and I know we will have a tremendous success today. And we’ll solve a big problem, a big dilemma that until this point has been unable to be solved. I know that working together we’ll get it taken care of. Thank you very much.”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엄청난 성공을 거둘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 시점까지 풀리지 못했던 큰 문제와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협력을 통해 (이런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한 뒤 “매우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정상은 약 1시간40분간 확대 정상회의를 한 뒤 업무 오찬으로 이어지는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업무 오찬에는 확대회담 배석자와 함께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과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 매튜 포틴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보좌관이 미국 측 인사로 참석했습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과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한광상 노동위원장이 추가됐습니다.

이날 오찬 메뉴로는 전채요리에 새우가 들어간 아보카도 샐러드와 신선한 문어, 궁중요리인 '오이선'이 올랐고, 레드 와인 소스를 곁들인 갈비와 돼지고기, 볶음밥, 대구조림이 메인 요리로 제공됐습니다.

또 디저트로는 다크 초콜릿 타르트, 하겐다즈 바닐라 아이스크림, 트로페지엔느가 나왔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햄버거는 이날 메뉴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후보시절이던 2016년 김 위원장과 회의 테이블에 앉아 햄버거를 먹을 수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두 정상은 오찬을 끝낸 뒤 호텔 건물 밖으로 나와 통역자 없이 약 20~30m를 함께 걸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의 진행상황을 묻는 기자들에게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정말로 환상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진전이 있었고, 매우 긍정적이었다"고 강조한 뒤 "그 어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그 이상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지금 서명식을 하러 간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두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량을 함께 둘러봤으며, 볼튼 보좌관과 김여정 부부장 등 보좌진들과 함께 작은 논의를 한 뒤 각자의 방으로 되돌아갔습니다.

이어 이날 오후 1시41분께 호텔 내 마련된 서명식 장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워싱턴으로 향할 예정이며, 김 위원장은 이보다 이른 시간에 평양행 항공편에 오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직 미국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를 만난 건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 20여년 간 해결되지 못했던 북한의 핵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해결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을 약 3시간30분 앞두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관계자들과 대표단간의 만남이 빠르고 잘 이뤄지고 있다면서도 결국 이런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과거 합의들과는 다른 실질적인 합의를 이뤄낼 수 있을지 여부를 우리 모두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싱가포르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미국의소리(VOA)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몽골 “올해 1분기 북한 노동자 445명 송환”
몽골 “올해 1분기 북한 노동자 445명 송환”
"손흥민의 부담감, 이집트 살라흐만이 알 것"
여백
Back to Top